UPDATED. 2019-09-15 13:20 (일)
한미약품, 기준치 미달로 얀센 권리 반환 결정
한미약품, 기준치 미달로 얀센 권리 반환 결정
  • 정세연
  • 승인 2019.07.04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 (사진= 연합뉴스 제공)
한미약품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한미약품은 3일 공시를 통해 파트너사인 얀센이 자사에서 도입한 비만 및 당뇨 치료제(HM12525A) 관련 권리를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이 2015년 11월 얀센에 중국과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개발 및 판매 권리를 기술수출했다. 당시 초기 계약금과 개발단계에 따른 기술료 등을 모두 포함한 기술수출 규모는 총 9억1천500만달러(한화 약 1조원)였다.

회사 측은 "얀센이 진행한 임상 2상 시험 결과 체중 감소 목표치는 도달했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 환자의 혈당 조절이 내부 기준치에 미치지 못해 권리 반환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얀센으로부터 이미 수령한 계약금 1억500만달러(약 1천230억원)는 반환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얀센이 권리 반환을 통보했으나 임상 2상 결과를 통해 비만약의 효과는 충분히 입증됐다"며 "내부 검토를 통해 이른 시일 내 개발 방향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