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22:53 (토)
"경제보복 어리석어" 日언론도 비판…韓 일본 불매운동엔 "아베만 이득"
"경제보복 어리석어" 日언론도 비판…韓 일본 불매운동엔 "아베만 이득"
  • 이지희 기자
  • 승인 2019.07.04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에 분노한 시민들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응수하고 있다.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실상 보복 조치에 한국민들은 일본 자동차, 의류, 문구류, 가전, 여행 등을 대상으로 불매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의 주요 언론과 전문가들도 아베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3일 아사히신문은 '보복을 즉시 철회하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이는 정치적 목적에 무역을 사용하는 것"으로 '어리석은 행동'이라고 지적하며 "자유무역의 원칙을 왜곡하는 조치는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도쿄신문도 '서로 불행해질 것'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강제징용 문제는 외교 협상을 거듭하면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상대의 급소를 찌르는 수출 제한이 꼭 정치적·외교적 문제를 해결할 특효약이 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역시 "징용 문제에 통상정책을 가지고 나오는 것은 일본 기업에 대한 영향 등 부작용이 크다"며 일본 정부에 "대항 조치를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한국 내 불매운동 확산에 대해 세계일보 김청중 도쿄특파원은 "아베 총리나 하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일본 정부의 무역 보복에 맞보복으로 맞서 한·일 갈등이 확전되면 이득을 얻는 세력은 아베 정권뿐"이라고 우려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