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23:20 (목)
겹쳐지고 얼룩진 공간과 면은 추상적인 새로운 공간을 연출
겹쳐지고 얼룩진 공간과 면은 추상적인 새로운 공간을 연출
  • 김용수 기자
  • 승인 2014.06.0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젤 박(Gisele Park), “나의 자연은 감수성으로 추상화 된 자연이다”
▲ 사진. 서양화가 지젤 박(Gisele Park)

 Q. 작품을 보면 추상적인 느낌이 많고, 색이 참 좋습니다. 작가님의 작품세계에 대해 간단히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A. 저는 색과 질감만으로 작업을 합니다. 구체적인 형상은 이제 사라지고 색의 겹침, 얼룩과 결로 표현되는 질감만이 남아 있습니다.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것은 유토피아이자, 우리 인생의 모습입니다.

Q. 초기 작품들은 자연이 주 테마로 느껴집니다. 영감을 얻기 위해 여행을 다니시는 것인지? 아니면 마음속에 자연을 그려내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무엇입니까?
A. 처음에는 대자연의 형상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산, 바다, 들판, 언덕, 하늘, 구름과 같은 대자연의 모습에서 시작된 저의 유토피아 풍경이었죠. 가만히 자연을 응시하고 있으면?구체적인 형상은 점차 풀어지고, 제 눈에는 색과 빛만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얼룩이 되고 정지된 화면처럼 보입니다.?하늘과 땅의 경계는 없어지고 자연이 뿜어내는 빛,?색의 아름다운 조화만이 그려져 추상적인 모습이 되거든요. 강렬한 색채와 색의 조화로움으로 유토피아를 그리고자 하였습니다.

Q. 작품을 보다 보면 한참을 바라보게 되고 상상도 하게 됩니다. 그만큼 심오하면서도 심취되는 느낌인데요,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유토피아는 어떤 것인가요?
A. 유토피아가 어디에 있을까요? 저는 꿈을 잃지 않는 마음과 과정 속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삶에는 분명 고난과 시련, 상처가 있습니다. 그리고 불행을 비켜갈 수 있는 사람도 없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상처를 보듬고 인내하며 계속 삶을 살아갑니다. 그리고 희망과 꿈을 찾아 나아가는 모습들이 눈물겹게 아름답고 감동적입니다. 그래서 유토피아는 우리 인생 속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Q. 작품을 보면 수평적인 구도가 많고, 색이 교차되고 겹쳐지는 부분이 많습니다. 또 질감도 독특한데요. 이것에 대한 설명을 해 주시죠.
A. 작품에서 보이는 ‘결’ 은 상처의 원형을 의미합니다. 인생에서의 상처,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불행을 의미하죠. 하지만 사람들은 그 상처를 껴안고 보듬으며 인내하고 삶을 계속 살아가잖아요. 저는 화면의 ‘결’ 위로 색을 쌓고 덧입히는 작업을 합니다. 상처를 보듬고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처럼 말이죠. 상처로 얼룩졌지만 그것을 보듬고 인내하며 살아낸 삶이 진정으로 아름답듯, 쌓아 올리고 덧입힌 색들이 ‘결’ 사이로 스며들고 얼룩지면서 더 깊이 있는 작품이 완성됩니다. 그래서 작품은 유사한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비슷비슷한 우리 인생사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작가님의 작품 세계를 관객이 어떻게 해석하고 이해했으면 하나요?
A. 저는 관객들이 그들 나름의 해석을 할 부분을 남겨두고 싶어요. 작업을 하는 작가는 이러한 의도와 생각을 가지고 표현하였지만, 관객들은 또 그들 나름의 상상과 느낌으로 다른 해석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저의 작품을 보고 어떤 분은 “머리가 복잡하였는데 작품을 보고나니 시원해졌다” 할 수도 있고, “우울한 마음을 색으로 위로 받았다” 할 수도 있고, 어떤 분은 “다른 것은 모르겠고 그냥 색이 좋다” 할 수도 있고요. 그림을 어렵게 해석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즐기고 느끼는 것이었으면 좋겠습니다.

Q. 현재, 미래에 자신이 어떤 작가로 평가되기를 바라는지 궁금합니다.
A. 색을 잘 쓰는 작가, 색으로 위로하는 작가로 인식되고 싶어요. 제가 색과 질감만으로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색으로 많은 부분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색은 저에게 감정을 표현하는 통로인거죠. 관객들도 그랬으면 합니다. 저의 색에 감정을 쏟아 붓고 감성으로 바라보고 위로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지젤 박(Gisele Park)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졸업
-개인전 6회
-단체전 30여회
-경향미술대전 장려상 등 다수 수상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