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1:19 (수)
미국 스타벅스, 경찰관 쫓아내 여론 뭇매
미국 스타벅스, 경찰관 쫓아내 여론 뭇매
  • 정세연
  • 승인 2019.07.0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 로고 패러디 게시 (사진= 연합뉴스 제공)
스타벅스 로고 패러디 게시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미국 스타벅스가 휴일 근무를 시작하기 전 커피를 마시러 온 경찰관들을 가게 밖으로 쫓아내다시피해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와 애리조나주 템피 경찰관노조에 따르면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템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 경찰관 6명이 커피를 사러 왔다.

교대 근무를 앞둔 이들이 커피를 주문하고 서 있을 때 이 매장의 바리스타가 다가와 "경찰관이 있어서 손님 한 분이 불편해한다"며 이 고객의 시선이 닿지 않는 곳으로 옮기거나 매장을 떠나달라고 요청했고 기분이 상한 경찰관들은 결국 매장을 나갔다고 노조는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회사 측은 "부적절한 행동 또는 오해에 대해 사과한다"며 "우리는 템피 경찰국에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발표했다.

로잰 윌리엄스 스타벅스 부사장도 6일 템피 경찰국에 사과문을 보내 "경찰관들은 우리 직원들로부터 환영받고 최고의 존경을 담은 대우를 받아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며 "이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