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22:53 (토)
방위청, (주)한화에 '성과 미달' 계약 해지 통보
방위청, (주)한화에 '성과 미달' 계약 해지 통보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7.1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 계약금 반납에 부정당업자 입찰제한 추진할 듯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주)한화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군무기 사거리연장탄에 대한 의뢰를 받고 연구개발에 참여했으나 성과가 미흡하다며 최근 계약을 해지당했다. 이로 인해 계약보증금을 국고로 환수하라는 통보와 함께 부정당업자에 대한 입찰참가자격 제한 심의까지 받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화 관계자는 "방위사업청의 사거리연장탄 연구개발 의뢰를 받은 사실이 있다. 하지만 그 결과가 미흡해 수일 전, 방위사업청으로부터 계약을 해지한다는 통보를 받았고 또 그로 인해 부정당업체라는 지적을 받아 입찰참가자격을 제한하는 심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더 이상은 기업 관련된 내용이기 때문에 말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화와 함께 P사도 의뢰를 받고 개발을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회사의 연구결과에 대해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방위사업청이 양사에 의뢰했던 과제는 신무기는 아니고 현재 사용하고 있는 K-9 및 K-55A1자주포에서 운용 중인 탄약보다 사거리를 늘리기 위한 사업으로 알려졌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연구를 수행하는 것으로 애초 2011년대 초반에 시행하려 했으나 연구개발예산이 삭감되면서 미뤄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연구가 성공적으로 마치게되면 군은 사거리 열세를 극복하고 북한의 장사정포를 타격할 수 있을뿐 아니라 해외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한화에 대한 방위사업청의 이번 조치가 연구성과가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친다는 점도 작용했겠지만 부정당업자로 치부된 배경을 놓고 갖가지 추측이 돌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