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0:20 (수)
코레일,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새 단장...도서 칸 2량 확대
코레일,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새 단장...도서 칸 2량 확대
  • 이준호
  • 승인 2019.07.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으로 떠나는 한반도 평화여행’ 주제로 열차 래핑
사진 =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사진 =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코레일이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의 도서가 비치된 칸을 2량으로 늘리고 내외부 디자인을 새롭게 단장했다. 

더 많은 이용객이 쉽게 책을 읽을 수 있게 기존 1량에만 비치된 도서를 1호차와 8호차로 나누어 비치했다.

열차 내외부는 ‘책으로 떠나는 한반도 평화여행’이라는 주제로 백두산, 제주도 등 남북의 대표 명소와 남북대륙철도 노선 등 그림을 입혔다. 

 

또한 증가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움직이는 그림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손기정·나혜석 등 열차를 타고 세계를 여행했던 역사 속 인물의 이야기를 소개하는 도서와 그림을 배치했다.

한편, 독서바람열차는 코레일이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파주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부터 운행하고 있다. 도서 500권과 전자책, 문학자판기가 비치되어 있으며, 연중 1일 3회(주말 4회) 문산역에서 용문역까지 왕복 운행하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