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10:20 (일)
추적60분, 무법지대 심리상담소의 문제점
추적60분, 무법지대 심리상담소의 문제점
  • 정진욱
  • 승인 2019.07.1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추적60분
사진= KBS 추적60분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최근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심리치료를 받는 이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심리치료’는 심리적 고통 등을 호소하는 사람의 문제를 해결하거나 삶의 질을 향상시키도록 돕는 전문적 활동으로, 내담자들은 한 시간 당 수십만 원에 달하는 상담료를 내고 심리상담을 받는다. 그런데, 다수의 방송에 출연한 유명 심리상담사들 중 일부가 내담자에게 성관계를 요구하거나, 신체접촉을 하는 등 부적절한 상담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 뿐만이 아니었다. 심리상담을 받으러 온 미성년자 2명을 포함해 총 12명의 여성을 강제 성추행한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됐던 한 심리상담사는 출소 후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버젓이 심리상담소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내담자의 마음(心)을 다스린다(理)는 의미의 심리(心理), 하지만 일부 심리상담소는 오히려 내담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남기고 있었다. <추적60분>이 심리상담소의 실태를 긴급 점검했다.

[단독취재] ‘전자발찌’를 찬 심리상담사?

2017년 1월, 심리상담사 A 씨는 12명의 아동·청소년 및 성인 여성 내담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됐다. 알고 보니 A 씨는 미성년자 강간미수죄로 2년 간 복역 후 출소해 당시 무려 3곳의 심리상담소를 운영하며 여성 내담자들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는데. <추적60분>은 해당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A 씨가 구속되기 전 운영했던 한 심리상담소에서 여전히 심리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취재진의 눈앞에 나타나 자신을 심리상담사라고 A 씨. 알고 보니 A 씨는 약 한 달 전 출소 후, 발목에 전자발찌를 찬 채 또 다시 심리상담사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었는데.

 

이지희(가명) 씨는 우울증 치료를 위해 방송출연으로 유명해진 심리상담사 B 씨를 찾아갔다가 봉변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치심부터 극복해야 한다며 B 씨가 제안한 심리치료 기법은 공공장소에서 노상 방뇨를 하는 것. 심지어 자신이 보는 앞에서 이 씨에게 속옷을 벗고 성기를 그리라고 지시했다는데. 이 씨는 아직도 그때 생각만 하면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다고 한다. 3년 전, 갑작스럽게 가족을 잃게 되어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던 박민지(가명) 씨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취재진에게 고백했다. 그녀는 친구의 추천으로 유명 심리상담사 C 씨가 진행하는 드라마 심리캠프에 참가했다. 캠프가 끝나고도 개별적으로 상담을 해주겠다는 C 씨의 말에 고마움을 느낀 박 씨는, 매일 SNS로 일과를 보고하며 마음을 터놓았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박 씨에게 수위 높은 성적인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는 심리상담사 C 씨. 심지어 그는 자신감 회복을 위해서 공공장소에서 자위를 해야 한다는 등 박 씨에게 심리치료를 빙자한 황당한 요구를 했다고 하는데.

2019년 7월 기준,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민간자격정보서비스에 등록되어있는 ‘상담’ 관련 자격증은 무려 4767개. <추적60분>은 직접 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해보기로 했다. 제작진이 한 인터넷 강의 사이트에 접속해 심리상담 자격증에 대해 문의하자 해당 사이트에서는 강의를 듣지 않아도 단시간에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각종 편법을 알려주는데. 실제 제작진이 심리상담사 1급 자격증을 취득하는데 걸린 시간은 고작 9분 52초. 이 같은 편법은 오프라인 상에서도 성행했다. 한 심리상담 교육기관에서는 7시간 강의만 들으면 현장에서 바로 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출력해줬다. 이처럼 각종 심리상담 자격증이 남발되면서, 철학관, 타로, 점집까지 심리상담소 간판을 내걸고 무분별한 영업을 하고 있었는데.

<추적60분>이 전국 심리상담소의 실태를 점검해본 결과, 비전문적인 심리상담으로 인한 피해가 늘고 있었다. 하지만 심리상담소 개설 자격 기준과 심리상담사 범죄행위 처벌에 대한 규제조차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 이번 주 <추적60분>에서는 무법지대나 마찬가지인 ‘심리상담소’의 문제점을 심층 진단해본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