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9:20 (수)
태풍 다나스에 기상청, "20일 대한해협 통과"…미국은 "21일 영남 관통"
태풍 다나스에 기상청, "20일 대한해협 통과"…미국은 "21일 영남 관통"
  • 이지희 기자
  • 승인 2019.07.17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사진 = KBS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필리핀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기상청의 예상 경로가 타국과 크게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17일 오전 10시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가 20일(토) 중국 상하이 부근을 통과해 21일(일)과 22일(월)에는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오후 3시에는 19일 제주도 북서쪽을 스쳐 지난 뒤 20일 대한해협을 통과해 동해로 진출한 뒤 21일 오후 동해 먼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경로 예측을 수정했다.

 

이는 미국(JTWC)이나 일본(JMA)의 예상 진로와는 크게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태풍이 서해상으로 북상해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했던 미국은 토요일 오후나 밤에 남해안에 상륙해 일요일 영남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은 다나스가 서해상으로 북상해 충남 태안 부근에 상륙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봤으며, 북상 속도 또한 기상청 예측에 비해 매우 느리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