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07:20 (월)
【새롬세평(世評)】 아베 정부의 '입구' 일본 후지 TV의 '文대통령 탄핵' 선동,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

김대은의 새롬세평(世評)

미디어저널대표 | 4차산업 미디어를 지향하는 미디어저널 언론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롬세평(世評)】 아베 정부의 '입구' 일본 후지 TV의 '文대통령 탄핵' 선동,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
  • 김대은
  • 승인 2019.07.1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베를 탄핵하라면 일본은 어떠한가? -
아베 정부의 '입구' 일본 후지 TV의 '文대통령 탄핵' 선동 (사진=후지TV 유튜브 캡처)
아베 정부의 '입구' 일본 후지 TV의 '文대통령 탄핵' 선동 (사진=후지TV 유튜브 캡처)

 

일본 극우 성향의 후지 TV 논설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망발로 파문이 일고 있다.

 가뜩이나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에 곱지 않은 한국민들의 감정에 기름을 쏟아 부었다.

 

지난 17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방송에서 정치부장 출신의 논설위원, 히라이 후미오가 진행하는 2분30초 분량의 온라인 프로그램에서  '문재인은 해임(탄핵)될 수밖에 없다'를 오늘의 주제로 삼아 가짜뉴스와 망발을 여과 없이 쏟아냈다.

이자는 방송 시작부터 문 대통의 탄핵을 언급하며 내정간섭까지 하는 등 한국의 정치적 분열을 꾀했다.

방송 당시 내용을 정리해보면 "한국 재계 인사로부터 '이제 문재인은 (대통령직을) 그만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면서 그 원인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속 위기와 오랜 시간 고착화돼 해결 불가능한 역사 갈등을 꼽았다.

이자는 "한국이 일본에서 수입하는 반도체 소재를 실질적으로 수입할 수 없게 된 것은 한국 경제에 있어 강진임에 틀림없다"며 "한국은 이제 와서 강제징용 판결을 번복할 수도 없고, 레이더 조사 문제도 인정할 수 없고, 위안부 재단은 해산했다. 일본에 내놓을 것이 아무것도 없다. 있다면 문재인의 해임 정도"라며 터무니없는 망발을 마구 쏟아냈다.

심지어 한국에서의 대통령 탄핵 방법과 사례를 설명하며 그 가능성을 논하기도 했다.

"대통령의 탄핵 조건은 '헌법 또는 법률의 위반', '국회의원 3분의 2의 찬성'이다. 허들은 높지만 한국이니까 못하리란 법은 없다. 실제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고 노무현은 탄핵 도중 목숨을 끊었다"면서 "무너지고 있는 현 한일 관계를 구하는 방법은 문재인 탄핵밖에 없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하기도 했다.

이자가 말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은 이자의 주장과는 전혀 사실이 다른 거짓보도로서 방송이 아닌 찌라시 수준의 가짜뉴스다.

 '오얏나무 밑에서 갓 끈 고치지 말라'고 문재인 정부와 뜻이 맞지 않는 아베 신조 내각과 정치 성향이 같은 후지TV에서 망발을 방영한 것은 어떻게 보면 번 수출규제 타격을 통해 한국 내부의 정권 교체를 바라고 있는 일본 정부의 야욕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앞서도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한국의 정권 교체를 노린 전략일 수 있다'는 주장은 이미 이전에도 제기했었다.

후지TV는 이미 지난 2013년부터 있었던 일본이 한국경제를 공격해야 된다는 아베 총리의 측근들의 발언이나, 원화 매입 발언, 정권이 바뀌어야 이상적인 관계가 가능하다는 발언 등 아베 정부의 비상식적 조치에 선도적 보도 역할을 했던 매체로 아베 정부의 비상식적인 주장에 항상 '입구' 역할을 해왔다.

지난 10일 tbs 라디오'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지난번에 제가 '아베 정권은 한국을 망가뜨릴 생각이다'라고 말씀드렸는데, 한국이 아니라 현 정권을 표적으로 삼았다는 내용이 포착됐다"라며 일본의 극우매체라고 할 수 있는 데서는 한국의 보수언론을 인용해 가며 여론전에 계속 나서고 있다"고 설명 한 바 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도 상식을 뛰어넘지만 이제는 방송, 언론까지 나서서 대한민국 내부갈등을 조장하고 체제전복을 선동하고 있으니 한‧일 양국의 미래는 해결의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체제를 흔드는 내정간섭을 넘어선 선동은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정치적 공격행위다.

이번 사태를 야기시킨 후지TV와 아직도 일제침략 제국주의 시대에 살고 있는듯 시대에 역주행한 '망발 유발자' 히라이 후미오는 대한민국과 국민에게 즉각 무릎 꿇고 엎드려서 '석고대죄'(席藁待罪) 해야 한다.

만약 한국TV에서 아베를 탄핵하라는 영상을 보낸다면 당신들의 반응은 어떨지 '역지사지'(易地思之)해야 한다.

아베정부의 경제도발과 이에 합세한 일본 언론들의 도를 넘어선 망발과 선동으로 우리 정치권과 언론은 혼란을 겪고 있다.

아베가 수출규제를 강행한 것은 정치적 목적이 크다. 아베와 일본 관료들은 외부적으로는 수출관리라고 발뺌하면서도 일본 자국민에게는 정치적 보복이란 본심을 내비치고 있기 때문이다.

아베가 정치적 목적으로 시작한 공격이며 무역협정에 명백히 위반한 수출규제 조치로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GATT) 제11조 '수량 제한의 일반적 폐지' 규정에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위기일수록 강한것이 우리 민족의 근성이다.

이제 남은건 위정자들의 행동이다.

지금은 정치적 셈법 보다는 국론을 모으는게 시급하다. 정치권은 정파와 이념을 떠나 일본의 경제 조치에 맞서 모든 영역에서 혼연일체해 불의에 맞서야 한다.

아베와 일본 우익 언론이 한국 여론을 선동해 국론을 분열하고 일본편을 들게 만들려는 계략 자체가 틀렸다는 것을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

정치가 제대로 중심을 잡지 못하면 경제도, 외교도, 국방도 흔들리게 마련이다.

평화와 국익을 위한다면 악마와도 손을 잡는게 외교다.

문 대통령은 어제 1년 4개월전 5당 대표와 만난후 현재의 5당 대표와는 처음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국정을 논의했듯이 이제는 국익을 위해 아베와 직접 정상회담을 통해 이 모든 사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