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7:20 (토)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서비스 제공 비상체제 돌입
광주시, 교통약자 이동서비스 제공 비상체제 돌입
  • 김시몬 기자
  • 승인 2019.07.2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제1노조’ 부분파업, ‘센터노조’ 파업참여 철회
▲ 광주광역시
[데일리그리드=김시몬 기자] 광주광역시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제1노조가 26일부터 임금협상 결렬에 따른 부분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센터와 함께 즉시 비상수송 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휴무 운전원과 임차택시를 최대한 활용해 평시 대비 92% 정도의 차량을 운행해 평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센터와 교섭대표 노조인 제1노조는 2019년 임급협상을 진행하면서 8차례의 교섭과 지방노동위의 조정기간을 거쳤지만 최종 협상에는 이르지 못했다.

센터 노·사 양측의 임금 제시안을 보면 센터는 최근 2년간 임금협상 인상률과 현재 센터 보수가 특·광역시 대비 높은 수준 타 광역시 2019년도 임협이 타결된 서울, 인천, 대구의 수준 영업용 택시 노동강도 대비 보수 수준 등을 감안해 최종 2.33%의 인상을 제시했다.

센터 제1노조는 2020년부터 장애인종합지원센터 임금안 적용을 주장하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센터의 설립목적이 교통약자 이동권 보호에 있는데 파업에 따른 교통약자 이동권이 제약받게 돼 센터 이용자와 시민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파업이 진행중이지만 조속한 협상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터노조는 교통약자 이동권을 볼모로 파업을 할 수 없다면서 지난 18일 파업참여 의사를 철회한 바 있다.

최태조 시 대중교통과장은 “센터의 보수 수준이 전국 대비 최상위권 수준이다”며 “위탁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경우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협약내용에 따라 관련 절차를 검토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