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2:20 (수)
경산시,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영유아 활동시설 건립 추진
경산시,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영유아 활동시설 건립 추진
  • 최효정 기자
  • 승인 2019.07.2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산시,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영유아 활동시설 건립 추진
[데일리그리드=최효정 기자] 경산시는 26일 오전 별관 회의실에서 시장, 국장, 관계 공무원, 시의원, 연구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복합문화센터 건립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경산시는 인구 28만 도시로, 청소년 인구 4만 4천여 명, 영유아 1만 3천여 명, 어린이집 189개소로 경북 도내 3위의 젊은 도시임에도 영유아 및 청소년들이 이용할 만한 문화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 올해 4월 본 용역을 착수하게 되었으며, 이달 7월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하게 됐다.

이날 보고회에서 산업경제발전연구원 정효윤 부장은 지역 청소년·영유아 정책의 중추적 역할 수행이 가능한 청소년수련관과 육아종합지원센터 신축으로 지역 청소년·영유아들의 교육, 문화, 예술, 체육, 여가활동, 상담 등 복합문화공간 조성 계획을 제시했다.

이를 위한 복합문화센터는 사동 678-2번지 일원에 총 사업비 295억 원, 부지면적 25,901㎡, 연면적 8,880㎡로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조성할 예정이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저출산·고령화 등 시대 변화에 발맞춰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영유아들에게 전달형 교육 방식이 아닌 다양한 체험과 경험이 가능한 활동시설을 확충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지역 인재 양성의 기반을 마련하고, 조속히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