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22:20 (수)
당진시 저출산 대응 청년정책 호평
당진시 저출산 대응 청년정책 호평
  • 이태한 기자
  • 승인 2019.08.0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주관 경진대회서 장려상 수상
▲ 당진시 저출산 대응 청년정책 잘했다

[데일리그리드=이태한 기자] 지방정부 차원의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활발히 추진해온 당진시의 노력이 인정을 받았다.

당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30일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2019년 지방자치단체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인 행안부 장관상을 수상해 재정 인센티브로 특별교부세 6000만 원을 확보했다.

올해 경진대회에서 ‘내일이 설레는 청년 당진’이란 시책으로 참여한 시는 청년이 당당히 소통하고 일하며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청년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인 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청년들이 최소한의 문화생활 영위 보장을 위해 시가 올해 전국 최초로 시행한 청년생활임금제를 비롯해 맞벌이 가정 아동의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청년들이 지역사회와 손잡고 운영하는 ‘당진형 아이돌봄 행복하우스’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중 청년생활임금제의 경우 기존의 생활임금제 적용 대상이 공공기관 근로자인 반면 청년생활임금제는 당진지역 내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저소득 취약계층 청년들이 대상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특히 생활임금과 최저임금 차액을 시에서 지원하는 만큼 소상공인들은 생활임금제를 도입하더라도 추가 인건비 부담이 없고 청년 근로자들은 더 많은 임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당진형 아이돌봄 행복하우스는 부족한 초등학교 돌봄 교실의 현실을 반영해 방과 후 돌봄 교실을 이용하지 못하는 저학년 학생들에게 마을의 공공 유휴시설을 활용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해 경진대회에서 이 사업은 맞벌이로 인해 보육 부담을 갖고 있는 젊은 청년 부부들의 부담을 덜어 준다는 점 외에도 돌봄 교실 운영에 필요한 인력도 경력단절 여성 4명을 청년인턴으로 채용함으로써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경진대회 발표자로 나선 박훈 지속가능발전담당관은 “우리시가 저출산 대응을 시정 취상위 목표로 두고 청년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은 결과 이렇게 큰 상을 수상하게 돼 기쁘다”며 “인센티브로 확보한 특별교부세 전액은 아이돌봄 등 시민들이 가장 원하는 사업에 우선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10월 청년이 말하면 정책이 되는 ‘청년민회’개최를 앞두고 있으며 12월에는 청년타운도 문을 열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청년 쉐어하우스 건립과 ‘다함께 돌봄센터 설치’ 등 청년 분야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청년도시 당진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