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9:20 (일)
신한은행, 일본 수출 규제 피해기업 종합금융지원 실시
신한은행, 일본 수출 규제 피해기업 종합금융지원 실시
  • 이준호
  • 승인 2019.08.0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피해 입은 기업에게 총 1조원 규모 신규 자금 지원
- 일본 수출 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 및 소재·부품 기업 전문 심사팀 설치
신한금융그룹 신한은행
신한금융그룹 신한은행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일본의 수출 규제(한국을 White List에서 제외)에 따른 피해 기업들을 돕기 위해 ‘일본 수출 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이하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종합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금융애로 신고센터’는 금번 조치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거나 발생한 기업에게 관련 정부지원 정책 등 각종 정보 및 재무 컨설팅을 제공하며 지원이 필요한 기업은 전국 신한은행 영업점을 통해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또한 국내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재·부품 기업 여신지원 전문 심사팀도 신설 운영한다. 

신한은행은 이번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일시적으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10억원 이내 총 1조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피해 기업 중 대출금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분할상환을 유예할 예정이며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서 최고 1%p까지 금리도 감면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의 경영난 완화를 위해 신속하게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종합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관련 기업들에게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도울 예정이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