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07:20 (월)
전라북도, 혁신도시 악취해소를 위해 발 빠른 현장대응에 적극 나선다.
전라북도, 혁신도시 악취해소를 위해 발 빠른 현장대응에 적극 나선다.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8.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저감사업 신속 추진을 위한 행정역량 결집 등
▲ 전라북도
[데일리그리드=정기환 기자] 연일 지속되는 폭염과 저녁시간대 바람의 영향으로 악취 등 이중고에 시달리는 혁신도시 주민의 생활불편 해결을 위해 전북도가 발 빠르게 현장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올해 혁신도시 악취저감을 위해 예년과 달리 도 관련 실·국과 협업하여 축산시설 밀폐화·탈취시설 설치 및 정보통신기술 축산악취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등 4개 분야 15개 사업에 172억원을 투자하는 등 악취발생 최소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악취 저감시설 등에 대한 효과 검증 및 불법 건축물 등 위법사항 조사로 사업 추진이 지연되는 등 애로사항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그간 사업완료 전 까지 매월 시·군과 합동으로 주·야간 단속을 통해 93개소를 점검하여 19개소를 적발하는 등 강력히 조치함은 물론, 혁신도시 악취모니터단 20명이 매일같이 악취발생 유무에 대해 올해 7월말까지 모니터링한 결과, 전년 대비 월 평균 무취일수가 3일 증가했고, 유효 악취발생일수 또한 3일 감소한 결과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사업별 추진상황을 점검함과 동시에 혁신도시 지역주민과의 소통채널 구축을 위한 기관 및 민·관 협의체운영, 모니터단과의 간담회 추진 등을 통해 도 정책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퇴·액비화시설의 폭기·교반시설로 인해 악취발생이 심해지는 오후시간대 및 야간에 가동을 자제하는 등의 행정적인 조치 이행여부를 수시로 확인 했다.

최근 한낮 폭염, 열대야에 이어 저녁시간 대 서풍의 영향으로 잠잠했던 혁신도시 악취 민원이 다시 수면 위로 나타날 것을 우려한 전라북도는 도 관련부서 및 시·군과 함께 적극적으로 현장 대응에 나선다고 밝혀, 그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시설 밀폐화와 같은 악취저감사업 중 7월에 기 착공된 축산농가 안개분무시설 설치사업을 제외한 퇴·액비화 밀폐화 및 탈취시설 설치 사업 등은 입찰공고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히 처리해 최대한 내년 1월 이전에 모든 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그간 혁신도시 주변 축산시설에 대해 월 1회 실시하던 단속을 폭염이 지속되는 9월까지 주 2회로 대폭 늘려 주·야간 불시단속을 추진함으로써 불법행위 등을 엄단하는 한편, 악취발생이 예상되는 주요지점에 덮개 설치, 주기적인 미생물제 및 탈취제 등을 살포하여 악취가 대기 중에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악취저감사업 추진상황 공유 및 도 정책 홍보 등을 위해 혁신도시 악취모니터단의 참여를 확대하고 도 홈페이지 및 혁신도시 아파트 별 홈페이지에 게시하여 모든 주민들이 추진상황을 인지할 수 있도록 소통도 강화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 “올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악취저감사업을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관련부서 간 적극 협업”하고, 저감시설 완료 전까지는 행정기관의 발 빠른 현장 대응을 통해 악취 민원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