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3:20 (수)
고창 복분자주, 미국 최대 주류시장 뉴욕 공략
고창 복분자주, 미국 최대 주류시장 뉴욕 공략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8.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복분자 활용한 다양한 주류브랜드 미국, 호주, 동남아 등서 선전
▲ 고창군
[데일리그리드=정기환 기자] 고창 복분자주가 미국 최대 주류시장인 뉴욕에서 선전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문화권이 두루 선호하는 프리미엄 과실주’이라는 마케팅 전략이 성공하면서 앞으로의 수출길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6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국순당고창명주가 자사 대표제품인 ‘명작’ 복분자주를 미국 뉴욕으로 수출하기 위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을 시작했다.

이번 뉴욕 수출물량은 복분자주 8톤, 수출액은 6400만원에 달한다. 그간 한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LA등지에서의 호응으로 뉴욕 등 미 동부지역에 간간히 수출이 이뤄졌지만, 이번처럼 대규모 물량은 처음이다. 업체는 올해 뉴욕지역 누적 수출액이 1억원을 넘겨 사상 최고액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명작’ 복분자주는 고창군 심원면 일대 황토지역에서 서해안 해풍을 맞고 자라 알이 굵고 육질이 좋으며 단맛이 강한 2·3차 수확 분으로 빚어져 단맛과 신맛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국순당고창명주 김영동 대표는 “복분자주의 국내 유통을 선도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복분자주를 만든다는 일념으로 적극적으로 수출 시장을 개척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수출기념 행사에 참석한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 대표 특산품 복분자주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아 대표 과실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고창군도 농생명식품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관내 업체의 국내외 박람회 참가 지원 사업 등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고창 복분자를 활용한 다양한 주류브랜드가 미국, 호주, 동남아 등지서 선전하면서 농생명식품수도 고창을 알리는 데 일조하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