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22:39 (수)
농협, 고랭지 무·배추 계약재배 확대로 가격안정 추진
농협, 고랭지 무·배추 계약재배 확대로 가격안정 추진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8.0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 6일 강원지역 고랭지포전 점검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왼쪽에서 세번째)가 6일 강원지역 포전을 찾아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왼쪽에서 세번째)가 6일 강원지역 포전을 찾아 수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이 고랭지 무·배추 계약재배 확대로 가격안정을 추진하고 있다.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6일 전국 최대 고랭지 무·배추 주산지인 평창, 강릉 등 강원지역 포전을 방문했다.

이날 김원석 대표이사는 최근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고랭지 무·배추 재배현장을 찾아 작황을 살피는 한편, 수급안정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농협은 올해 고랭지 무·배추 가격안정을 위해 산지농협 수급안정사업 물량을 전년도 6만5천t보다 약 36% 증가한 8만9천t(무 3만5천t, 배추 5만4천t)으로 확대하여 농업인의 소득과 생산 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실시한 고랭지 무·배추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출하물량을 분산하고, 채소가격안정제 계약물량을 활용하여 수급조절을 추진하는 등 가격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생육초기 기상재해로 인한 농가소득 불안에 대비해 배추 예비묘 100만주를 생산했으며, 피해 발생 농업인에게 즉시 공급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농협은 고랭지 무·배추 가격안정을 위해 정부, 지자체, 농업인과 함께 전력을 다하는 동시에, 농가소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