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0:10 (목)
LF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하반기 단독 매장 확대 예정
LF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하반기 단독 매장 확대 예정
  • 이준호
  • 승인 2019.08.0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류 매장 숍인숍으로 출발한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단기간 두터운 마니아층 형성
- 하반기 신세계 본점 및 강남점 오픈 시작, 서울 ∙ 경기권은 물론 지방권까지 매장 확대
사진 = LF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신세계 강남점 매장 사진
사진 = LF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신세계 강남점 매장 사진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프렌치 감성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아떼 바네사브루노(ATHE VANESSABRUNO)’가 올해 하반기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확대하며 토털 패션 브랜드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가 올해 상반기 5개였던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하반기까지 20여개로 확대한다. 지난 8월 1일 신세계 본점과 강남점 오픈을 시작으로 8월 9일 롯데 인천점, 8월 20일 현대 대구점, 8월 23일 롯데 부산점을 열 예정으로 전국 주요 백화점을 중심으로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의 오프라인 유통망을 강화해 나간다.

20~30대 유행에 민감한 여성 소비자를 타깃으로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컬렉션을 추구하는 아떼 바네사브루노는 의류는 물론 신발로 확장된 고객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2017년 봄∙여름 시즌부터 브랜드만의 색깔을 담은 신발 라인을 출시해왔다.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는 마레 스니커즈, 리옹 샌들, 낭트 샌들 등의 완판 아이템을 연달아 탄생시키며 시장의 뜨거운 반응을 확인, 올해 하반기부터 제품 라인을 더욱 다양하게 개발하고 디자인 및 품질 발전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고객 경험의 접점인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LF 풋웨어사업부장 이보현 상무는 “의류 매장 내 숍인숍 형태로 출발한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가 자연스러운 프렌치 감성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강점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해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확대한다”며 “구입 전 사이즈 및 착화감 확인이 필요한 신발 아이템의 특수성을 고려해 서울과 경기권은 물론, 지방권에도 오프라인 유통망을 구축해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싶은 고객들의 니즈를 만족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