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0:20 (토)
한국마사회, ‘렛츠런재단과 함께하는 농촌마을 여행’ 프로그램 성료
한국마사회, ‘렛츠런재단과 함께하는 농촌마을 여행’ 프로그램 성료
  • 이준호
  • 승인 2019.08.1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마사회 학교 밖 청소년, 지역아동센터, 노인복지시설, 다문화가정에 시원한 추억 선물해
- 농촌으로 떠나는 이색휴가를 통해 농촌경제와 관광 활성화 기여할 것
사진제공 = 한국마사회
사진제공 = 한국마사회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재단이 소외계층과 함께 농촌마을 여행의 매력을 알리는 동시에 농촌마을에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2019년 렛츠런재단과 함께하는 농촌마을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약 3주에 걸쳐 1박2일의 일정으로 총 10회 운영된 이번 프로그램에는 수도권 및 경상권역의 다문화가정, 지역아동센터, 학교 밖 청소년 등 소외계층과 함께했다. 한국마사회 임직원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총 1050명의 참여자들은 경남 김해시 대감상통 체험마을, 강원도 평창군 어름치 체험마을, 인제군 용소 체험마을로 농촌 여행을 떠났다.

숙박비와 식비, 체험활동 참가비, 지역 특산물, 버스 왕복운행 등이 무상으로 제공되었다. 폭염을 식혀주는 시원한 계곡 물놀이는 물론, 다슬기 생태체험, 손두부 만들기, 동굴탐사, 옥수수·감자 새참 등 도시에서 접해보기 어려운 이색 체험활동들이 큰 인기를 얻었다.

 

한국마사회는 농촌마을 여행 지원사업으로 소득 다각화를 통한 농촌경제 활성화와 도농교류 확대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소외계층 867명과 봉사자 189명 등 총 1050명을 강원도와 충청남도 농촌마을 여행을 지원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도 지난 13일 강원도 용소마을을 찾아 직접 자원봉사 활동을 벌였다. 김낙순 회장은 “어린아이들과 함께 모처럼만에 맑은 공기를 즐긴 덕분에 자원봉사 중인걸 잊을 정도로 힐링이 됐다. 앞으로도 도농교류를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을 지속 발굴 및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