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1:30 (목)
[데일리그리드TV] 보그너 MBN 여자오픈, 박민지 올해 첫승...통산 3승
[데일리그리드TV] 보그너 MBN 여자오픈, 박민지 올해 첫승...통산 3승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9.08.1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지. 사진 KLPGA
보그너 MBN 여자오픈 우승자 박민지. 사진 = KLPGA

[데일리그리드=이승재 기자]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제7회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2천만원) 최종라운드에서 박민지(21)가 최종 우승했다.

18일 더스타휴CC(경기 양평, 파71, 6,629야드, 6,657야드-본선)에서 열린 이날 대회에서 박민지는 보기 2개, 버디 4개를 잡고 2언더파 69타 최종합계 14언더파 199타(67-63-69)로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공동 2위(13언더파 200타) 그룹(이다연, 장하나, 김자영2)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한 박민지는 이번 우승을 포함 시즌 총 3승을 달성했다.

 

2017년 KLPGA 투어 삼천리 투게더 오픈과 지난해 11월 ADT캡스 챔피언십 이후 세 번째다.

매년 1승씩 올리는 게 그 해 목표였다고 말하는 박민지는 이번 우승으로 상금랭킹 9위(356,417,913), 대상포인트 공동 3위(289점)로 뛰어올랐다.

경기를 마치고 박민지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 우승 소감?

1년 한번씩 우승하는 것을 목표하고 대회 나오는데, 이번 대회에서 그걸 이뤄 내서 행복하다.

▲ 무아지경으로 치고 싶다 했는데, 쳤나?

사실 전반부터 무아지경으로 치려고 했는데, 우승 욕심이 나서 그런지 조금씩 어긋나는 느낌이 있었다. 중간에 쫓아가는 입장이 되니 앞만 바라보면서 코스에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다.

▲ 어제 인터뷰에서 버디가 많이 필요하다 했는데, 생각보다는 버디가 없어 불안하지 않았나?

아무래도 내가 1등이라 방어적인 것이 안전하고 유지할 수 있다는 생각이 좀 더 들어서 버디가 안나왔지 않았나 생각한다. 쫓아가는 입장이 되면서 공격적인 플레이가 가능해서 후반에는 버디를 좀 할 수 있었다.

▲ 연장 없는 첫 우승인데. 18번 홀 김자영의 버디 퍼트가 안 들어갔을 때 어떤 생각?

내가 잘 못해서 3퍼트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조심스럽게 쳤다. 그리고 캐디 오빠도 자영 언니가 버디 성공했다고 생각하고 퍼트 하라고 조언해줘서 신중하게 쳤다.

▲ 언제 1등을 놓친 줄 알았나?

전반에 이렇게 치면 1등 아니겠구나 하고 생각했다. 리더보드를 보지는 않았다.

▲ 리더보드 안봤나?

캐디 오빠한테 6번 홀 지나면서 몇 등인지 궁금하다고 했더니, 순위 생각하지 말고 공만 치라고 했다. 그래서 그렇게 플레이를 하다가 11번 홀 티 샷 전에 다시 물어봤더니 우리 조에서 우승경쟁이 있다고만 이야기해줬다.

▲ 매년 1승을 하기 위한 전략, 관리?

내 스윙은 분명히 완벽하지 않고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겨울만 되면 스윙을 고쳐야할까 아니면 성적을 내야할까 고민 많이 했다. 그런데 지금은 지금의 스윙에서 공을 맞춰 치는 걸 더 잘할 수 있도록 하자는 생각으로 체력운동을 많이 했다. 나는 이 완벽하지 않은 지금 스윙의 상태에서 연습을 더 많이 하면 실력은 더 나아질 거라고 믿고 있다.

▲ 우승 생각 언제 처음 했나?

16번 홀에서 했던 것 같다. 버디 퍼트 3미터 정도 되는 퍼트였는데, 성공하면 내가 위로 올라갈 수 있겠다는 느낌이 있었다. 긴장됐다.

▲ 우승 경쟁 속 압박감은 없었나?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서로 얘기도 많이 하고, 격려하면서 쳤다. 좋았다.

▲ 우승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생각치 못한 우승이라 했는데?

나는 아직 실력이 모자라다 라고 생각하고 있다. 또 지금까지 선두로 왔을 때 챔피언조에서 떨어지는 모습 있었기 때문에 우승은 생각 안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1등이 아니면 톱텐 밖으로 밀려나도 상관 없다고 생각했던 것이 주효했던 거 같고, 우승 하고 싶었지만 진짜 할 거라는 생각은 못했다.

▲ E1 대회와 비슷한 상황, 그 때와 다른 점은?

E1 때는 내 플레이에 집중 못하고 상대방, 그리고 성적에 신경 썼던 것 같다. 이번 대회에서는 내 플레이에만 좀 더 집중하려 했고, 잘 했다고 생각한다.

▲ 우승 경쟁 올 시즌 몇 번 있었는데?

다른 때보다 좀 더 마음 편하게, 재미 있게 쳤다. 오늘은 왠지 모르겠는데 재미있고 즐겁다고 생각했다. 그 때는 조바심도 많았고, 1등에 대한 생각이 커서 재밌다는 느낌은 없었다.

▲ 바뀐 캐디는 어떤지?

바뀐 캐디 오빠의 역할이 컸다고 생각한다. 15번 홀에서 갑자기 자꾸 하늘을 보라고 했다. 그래서 그냥 하늘 한 번 보고 “하늘이 이쁘네요”라고 영혼없이 말하면서 웃고 플레이했다. 그 이후로도 매 홀마다 하늘 보라고 그래서 또 이쁘다고 하고 이러면서 저절로 긴장이 풀린 것 같다. 오빠가 내 우승에 큰 역할 했다고 생각한다.

▲ 합이 잘 맞나?

지금까지의 캐디 중 가장 합이 잘 맞는 것 같다. 오빠는 잘 될 때나 안 될 때나 선수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주는 역할을 아주 잘 해주는 것 같다. 내가 필요한 것이 그런 부분이었다고 생각한다.

▲ 69개의 샷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샷이 있다면?

전반 8번 홀에서 쇼트 퍼트를 놓친 것만 생각난다. 다른 실수도 있었기 한데, 생각을 잘 못한 것이었지 치기는 잘 쳤다. 8번 홀은 정말 잘 못 쳤기 때문에 그래서 머리속에 강하게 남았다고 생각한다.

▲ 16번 홀의 버디도 기억에 남지 않나?

16번 홀의 버디도 정말 중요하고 컸다. 자영 언니가 거의 버디를 확정한 상태였기 때문에 놓치면 경쟁에서 밀리겠구나 하는 생각이 정말 컸다.

▲ 왜 매년 1승을 목표로 하나? 2승, 3승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2승을 하기 위해서 먼저 1승이 필요하기 때문에 1승만 생각한다. 사실 루키 때 시즌 초반 우승하고 나서는 1승을 더 할 자신이 없었다. 그런데 지금은 더 열심히 하면 2승 갈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없지 않다. 2승을 향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

▲ 남은 시즌 우승하고 싶은 대회가 있다면?

선수한테는 메이저 대회가 우승하고 싶은 대회지만, 나는 메이저 대회 뿐만 아니라 작은 대회도 소중하다. 그냥 남은 대회 중에서 아무거나 하나만 더 했으면 좋겠다.(웃음)

▲ 남은 시즌 일정은?

어머니와 논의 중이다. 한 주 정도 쉬고 싶은 마음이 있기는 하다.

▲ 가장 자신있는 샷을 꼽는다면?

없다. 그게 큰 숙제다. 나는 큰 단점이 없는 게 장점인데, 큰 장점이 없는 것도 단점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