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2:27 (월)
벤처형 조직 신설, 미래를 선도하는 ‘스마트 해양경찰’
벤처형 조직 신설, 미래를 선도하는 ‘스마트 해양경찰’
  • 민영원
  • 승인 2019.08.1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한 미래를 선도하는 해양경찰로 탈바꿈
사진=해양경찰청,스마트해양경찰 벤처조직 현판식
사진=해양경찰청,스마트해양경찰 벤처조직 현판식

[데일리그리드=민영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미래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비하기 위해 ‘스마트 해양경찰 추진단’을 신설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 해양경찰 추진단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도전적인 과제를 추진하는 벤처형 문재해결 조직이다.

인공위성, 사물인터넷,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첨단 기술을 적용하여, 미래 해양경찰의 새로운 모습을 제시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국민 체감형 해양안전을 위해 장비 개발시 3차원 프린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현장에서 즉시 적용이 가능한 새로운 장비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연구개발 모든 과정에서 국민과 현장근무자의 의견을 직접 듣는 등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

창출된 기술과 개발품은 민간에게 이전하여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양장비 제작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 해양경찰’로 탈바꿈하기 위하여 내년부터 인공위성을 기반으로 하는 선박관찰 체계, 수중이동체를 부착한 수상구조사의 잠수복 개발 등 연구개발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 과학기술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해양치안 분야에서도 기술개발 연구가 더욱 필요하다”며, 다양한 첨단기술과 장비개발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