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2:27 (월)
유한양행, 센스데이 광고 공개 두달만에 유튜브 조회수 600만 돌파
유한양행, 센스데이 광고 공개 두달만에 유튜브 조회수 600만 돌파
  • 이준호
  • 승인 2019.08.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피임약 광고 문법 바꿨다’ 는 평가 받아
- ‘피임의 주체’ 는 ‘남녀 모두’임을 강조하며 여성 공감대 형성
유한양행 센스데이 광고
유한양행 센스데이 광고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유한양행에서 지난 5월 출시한 신규 피임약 브랜드 센스데이의 런칭 광고 ‘피임, 따로 또 같이’ 편이 유튜브 누적 조회수 600만 뷰를 돌파하며 순항중이다.

지난 6월 피임약 브랜드 센스데이가 선보인 ‘피임, 따로 또 같이’ ’는 피임약 광고로는 이례적으로 ‘남자’ 와 ‘콘돔’이 등장하며 피임의 주체를 다시 생각해보게 하는 내용을 담아 피임 문화 자체를 바꿔보고자 하는 이야기를 다뤘다. 

이로 인해 SNS 상에서 ‘피임약 광고의 문법을 바꿨다’는 평가와 함께 여성 소비자들의 많은 공감과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기존 피임약 광고들은 피임약 소비 주체인 ‘여성’을 중심으로 복용의 이유를 ‘목적성’이나 ‘주체성 강조’를 통해 풀어내왔다면, 센스데이는 대담하게도 더 큰 주제인 ‘피임’ 그 자체를 솔직하게 이야기 하였다.

유한양행 센스데이 담당자는 “피임은 원래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남녀 모두가 함께 하는 것임에도 콘돔광고는 전무하고 피임약 광고에서도 여성들만 피임을 권장하는 식으로 흘러가는 것이 아쉬웠다. 그래서 센스데이는 여성 피임약 브랜드임에도 피임은 남녀 둘이 모두 책임지는 것임을 이야기하여 피임 문화 자체에 대해 화두를 던지고 싶었다. 이제는 피임에 대한 인식이 이제는 조금 더 성숙하고 책임감 있게 사회 전반에 자리잡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센스데이는 여성뿐만 아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광고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들에 사랑 받는 브랜드로 키워나가겠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