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22:20 (수)
하나카드-NICE평가정보, 협업 통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 출시
하나카드-NICE평가정보, 협업 통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 출시
  • 이준호
  • 승인 2019.08.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용정보법 개정 후 카드사 개인사업자 CB업 운영을 위한 선제적 준비
- ‘하나카드-NICE평가정보’ 개인사업자를 위한 서비스 고도화 사업 지속추진
좌측부터 하나카드 정성민 디지털사업본부장, NICE평가정보 김종윤 CB사업2본부장
좌측부터 하나카드 정성민 디지털사업본부장, NICE평가정보 김종윤 CB사업2본부장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하나카드(대표이사 장경훈)는 NICE평가정보(대표이사 심의영)와 함께 국내 최초로 가맹점 정보를 활용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를’ 지난 21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하나카드-NICE평가정보’가 개발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는 하나카드가 보유한 가맹점 매출 등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NICE평가 정보가 개인사업자의 신용점수 및 등급을 스코어링해 금융기관에게 제공해 주는 서비스다. 

그동안 개인사업자들은 여신심사 과정에서 연체 및 금융활동 이력 중심의 한정된 정보로만 신용평가를 받아 정확한 평가를 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 ‘하나카드-NICE평가정보’가 개발한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는 가맹점 매출규모 및 상권 분석 정보 등의 정보를 추가 반영하여 보다 정확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어 개인사업자에게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금융거래의 장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이 특징이다.

하나카드는 ‘개인사업자 특화 서비스’ 출시로 국내 카드업권 최초로 ‘개인사업자 CB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고 NICE평가정보는 600만 개인사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금융 동반자로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개인사업자는 보다 정확한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게 되어 일석삼조의 효과를 볼 수 있게 되었다.

하나카드와 NICE평가정보는 금번 서비스 외에도 개인사업자를 지원하는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