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2:20 (금)
지소미아 종료, 일본 정부 '의외의 결정' 반응
지소미아 종료, 일본 정부 '의외의 결정' 반응
  • 정세연
  • 승인 2019.08.23 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 보도하는 NHK (사진= 연합뉴스 제공)
지소미아 종료 결정 보도하는 NHK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결정한 것에 일본 정부가 의외의 결정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이날 밤 늦게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한 뒤 "한국 정부에 대해 단호히 항의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외무상 이날 오후 9시 30분께 남 대사를 초치(招致, 불러서 안으로 들임)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안보 환경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결정이라며 항의했다. 고노 대사가 밤 늦은 시간에 남 대사를 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외무상은 '한국에 의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라는 제목의 담화를 내고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대응이다. 극히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의 한 간부는 NHK 통해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무엇을 하려고 하는 것인가. (일본) 정부도 지금부터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유감이지만, 한국 측의 대응이 어떻든 일본은 징용 관련 문제에 대한 자세는 바꿀 수 없다"며 "방위면에서는 미일 간 연대도 있으니 즉시 영향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앞으로 방위 당국 간 의사소통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도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일본 정부 소식통이 "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