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6:20 (수)
KT, '5G 초저지연 멀티무선 접속 기술' 선보여
KT, '5G 초저지연 멀티무선 접속 기술' 선보여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8.2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멀티무선 접속 기술 표준화 및 5G 상용망 테스트 성공
5G 고객에게 더 안정적인 5G 서비스 제공 가능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융합기술원 내 연구실에서 직원들이 멀티무선 접속 기술(ATSSS)을 시연하고 있다.(사진 KT 제공)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융합기술원 내 연구실에서 직원들이 멀티무선 접속 기술(ATSSS)을 시연하고 있다.(사진 KT 제공)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테사레스(Tessares)와 공동으로 멀티무선 접속 기술(ATSSS, Access Traffic Steering, Switch and Splitting) 표준화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세계최초로 5G 상용망에서 테스트에 성공한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멀티무선 접속 기술은 KT와 애플, 도이치텔레콤, 오렌지텔레콤, 시스코 등이 협력해 3GPP 릴리즈-16 5G 시스템 구조 규격(TS 23.501)에 반영된 기술이다.

KT가 2015년 세계최초로 상용화한 ‘GiGA LTE’ 서비스, 2019년에 상용화한 ‘GiGA 5G’ 서비스 등과 같이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차별화된 멀티무선 접속 기술이다.

 

이 기술은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기존 TCP 트레픽의 초기 접속 지연시간을 2배 이상으로 단축 시켰다. 또한, 단말과 코어망 사이에 연결되는 다수의 무선망을 동시에 또는 선택적으로 활용해 속도 증대뿐만 아니라 높은 전송 신뢰성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SA(Stand Alone) 또는 NSA(Non Stand Alone)과 같은 5G 무선망 구조와 무관하게 추가적인 무선망을 결합할 수 있다.
이러한 차세대 멀티무선 접속 기술은 KT와 테사레스가 공동으로 국제인터넷 표준화기구(IETF) TCP 작업반을 통해 국제표준화를 주도해 왔으며, 테사세스는 유럽 통신사들을 대상으로 DSL+LTE/3G hybrid bonding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7월 22일~26일 캐나다 몬트리얼에서 개최된 국제인터넷 표준화기구 105차 회의에서 공동으로 개발한 표준 규격 기반의 KT 5G 상용망 테스트 완료 결과를 발표해 참여사들로부터 본 표준 규격의 효과에 대한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러한 5G 차세대 멀티무선 접속 기술을 활용하면 고객에게 더 빠르고 안정적인 네트워크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KT가 추진하고 있는 기업전용 5G 서비스에 접목되어, 스마트오피스, 스마트 팩토리 등 지연에 민감한 기업 응용서비스를 활성화 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5G NSA 구조에서 사용 가능한 EN-DC(E-UTRA NR Dual Connectivity) 병합 전송 기술은 5G와 LTE망에 모두 연결됨에 따라 지연이 발생하게 되고 기존 LTE 가입자의 전송속도 감소라는 부작용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KT는 현 NSA 구조에서 '5G First' 전략을 통해 모든 가입자에게 최고의 5G 체감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향후 5G SA 구조 도입 시 ‘5G 저지연 멀티무선접속 기술’을 통해 초 저지연, 초고속 5G 제공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국제 표준화 주도 및 성공적인 상용망 테스트 등 관련 기술 선도를 지속하고 있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 연구소장은 “금번 차세대 멀티무선 접속 기술 테스트 성공으로 5G 뿐만 아니라, 기존에 구축된 LTE와 WiFi 네트워크까지 활용해 고객들이 한층 빠른 속도와 품질로 무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KT는 핵심 5G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연구개발 역량을 계속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