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6:20 (수)
창원시, 일본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700억 원 지원
창원시, 일본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700억 원 지원
  • 최효정 기자
  • 승인 2019.08.2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당 최대 10억 원, 2.5% 이자 확대 지원
▲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유관기관 및 기업체 대책 회의 진행 모습

[데일리그리드=최효정 기자] 창원시는 최근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중소기업의 피해구제와 경쟁력강화를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500억 원과 긴급시설자금 200억 원, 총 700억 원의 중소기업 긴급자금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하는 긴급자금은 지난 7월 1일 이후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은 최대 5억원, 긴급시설자금은 최대 10억원까지 대출액을 확대했으며, 이차보전율도 2%에서 2.5%로 확대 지원한다.

신청은 오는 28일부터 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12개 시중은행을 통해 접수하며, 시의 직접적인 대출이 아닌 은행권 협조융자이므로 사전에 대출신청 은행과 상담 후에 신청가능하며 자금지원 관련 안내 및 신청서류는 창원시 분야별포털 알림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문의는 창원시 전략산업과로 하면된다.

 

허만영 제1부시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관내 기업체 피해를 최소화 하고 더 나아가 경쟁력 강화를 통해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