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2:20 (금)
조국 기자회견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
조국 기자회견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
  • 정세연
  • 승인 2019.09.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하는 조국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인사하는 조국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기자회견에서 "과분한 이 자리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국 기자회견에서 후보자는 "주변에 엄격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는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과분한 기대를 받았는데도 큰 실망을 안겨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국 후보자는 "무엇보다 크게 느낀 건 현재 논란이 다름 아닌 제 말과 행동으로 생겼다는 뉘우침"이라며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철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는 이어 "젊은 세대에 실망과 상처를 줬다.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과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조국 후보자는 "여러 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고 해도 부당하게 허위사실로 아이들 공격하는 일을 멈춰달라"며 "허물도 제게 묻고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고 덧붙였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