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5:43 (월)
【새롬세평(世評)】 '조국 장관 지명 철회', 이것이 바로 '민심(民心)'이다.

김대은의 새롬세평(世評)

미디어저널대표 | 4차산업 미디어를 지향하는 미디어저널 언론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롬세평(世評)】 '조국 장관 지명 철회', 이것이 바로 '민심(民心)'이다.
  • 김대은
  • 승인 2019.09.0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장정의 출발점'은 바로 '조국의 장관임명 철회'다. -
'조국 장관 지명 철회', 이것이 바로 '민심(民心)'이다.
'조국 장관 지명 철회', 이것이 바로 '민심(民心)'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500분간에 걸친 원맨쇼가 친여성향의 미디어 권력 후원과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전대미문'(前代未聞)의 기자간담회가 이뤄진것에 대해 비판여론이 들불처럼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

처음부터 진실이란 존재 할 수 없는 기획 간담회였고 '황제 간담회'였다.

 

이번 기자간담회는 '주연 조국, 연출은 민주당, 감독은 청와대'인 청문회를 가장(假裝)한 '기획 기자간담회'로 조 후보는 장장 8시간 20분에 걸쳐 50여차례 넘게 '앵무새'처럼 나몰라만 읊조리는 쌩쇼를 벌이며 법꾸라지 처럼 자기 허물을 감추는데에만 급급했다.

인사청문회 대상자가 이번에 또 다시 국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공중파 방송을 등에 업고 여당인 민주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가며 '자기변명의 장'(場)을 갖은 것은 국민을 우롱한 것이다.

다만 여기서 확인된 팩트라고는 나는 전혀 물러날 생각이 없으니 그냥 알아서 배 째달라고 겁박을 한 것 뿐이다.

청와대는 '언론에서 제기했던 의혹들을 해소하지 못한 부분은 없다'며 적극적으로 감싸고 있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적지 않은 의혹들이 해소됐다'며 청와대의 임명 불가피론을 옹호하고 나서는 등 이미 답은 정해져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여야는 조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 파행 책임을 서로 핑퐁처럼 떠넘기고 있지만 이사태가 일어날 때 까지 상황을 몰아간 것은 청와대를 비롯해 정치권 전체의 무능과 무책임이 크며, 특히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잘못이 더 크다.

민주당은  한 술 더떠 인사청문회 대상자의 '지킴이'를 자처해 당의 수석대변인은 조 후보의 '사회자'로 전락했고, 민의의 전당인 국회는 조 후보의 '변명의 장'으로 추락하고 말았다.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

이에 더해 처음부터 구체적인 전략도 전술도 없이 묻지마 증인채택에만 열을 올리다가 결국은 뒤통수를 얻어맞은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책임 역시 막중하며, 삼권분립과 민주주의 절차를 위반해도 이를 제지하지 않고 수수방관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 또한 책임에서 벗어 날 수 없다.

해외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국회에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며 6일까지 보내달라고 했는데, 열흘 이내에서 시한을 정할 수 있도록 한 관련 법규를 감안하면 사흘간의 시간 밖에 안준 것으로 한마디로 말하면 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조 후보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겠다는 속내가 드러나 보인다.

민심은 법률이 정한대로 열흘의 시간을 다줘도 모자란데, 진주만기습공격 처럼 속전속결로 임명을 강행하려고 한다면 민심을 저버리겠다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

조 후보와 가족, 특히 딸에 대한 의혹은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해도 넘치다 못해 흐르고 있는데 민심의 후폭풍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이런 무모한 짓을 결행하려는지 기가 막힐 뿐이다.

하지만 손바닥으로 세상을 가릴 수는 없지 않은가?

최근에 발표된 한국갤럽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도 나왔듯이 조 후보 임명에 대한 반대여론이 찬성보다 두 배가 넘거나 월등히 높았고, 오죽했으면 대표적 진보 정치학자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조차 '민주주의 원칙을 넘어서는 권력 남용 내지 초법적 권력행사'라고 비판하고 나섰겠는가.

'이것이 바로 민심(民心)이다.'

만신창이가 된 지금의 대혼란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뿐이다.

문 대통령은 진정 조국(祖國)의 앞날을 생각한다면 하루속히 '조국(曺國)의 장관 지명을 철회'해야만 한다.

우리가 지나간 역사를 살펴보더라도 민심을 거스른 정권은 절대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을 지켜봐왔다. 비근한 예로 박근혜 전 대통령도 민심을 거스른 국정 농단 사건으로 결국은 탄핵되지 않았는가?

'지나간 역사는 현재의 스승이며, 지금의 역사는 미래의 거울이다.'

만일 문 대통령이 민심을 역행하고 조국(曺國)에 대해 장관 임명을 강행 한다면 앞으로 다가올 정기국회와 국정감사의 전면 파행은 물론이고 돌이킬 수 없는 '민심의 역풍'(逆風)을 맞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의 이름으로 법치와 정의를 세우고 그 동안 조국사태로 인해 갈라지고 찢겨진 민심과 갈등을 치유해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다시 새 출발해야 한다.

'대장정의 출발점'은 바로 '조국의 장관임명 철회'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