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0:20 (일)
달빛내륙철도 희망에서 현실로 국회포럼 개최
달빛내륙철도 희망에서 현실로 국회포럼 개최
  • 김시몬 기자
  • 승인 2019.09.0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국회에서 14개 지자체·국회의원·전문가·시민 등 참여
▲ 광주광역시
[데일리그리드=김시몬 기자]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 등 14개 경유 지자체와 지역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오는 6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을 개최해 조기 건설의 의지를 모으고 전문가들과 추진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은 달빛내륙철도 경유지 14개 지자체와 지역 국회의원 26명이 공동주최하며, 국토교통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후원하고 해당지역 주민과 학계 전문가, 정부 관계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은 이번이 3번째로, 그동안 10개 경유 지자체간 협업체계를 구성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협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영호남 상생공약,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되고, 2019년 국비 5억원을 확보해 국토교통부가 지난 5월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착수하는 등 추진기반 마련을 위한 가시적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국회포럼은 국토교통부가 수립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달빛내륙철도의 신규사업 반영과 사업의 조기현실화를 목표로 설정하고 다양한 추진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이번에는 광주광역시와 대구광역시 외에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가 참여해 6개 광역자치단체로 협업체계가 확대된 점이 눈에 띈다.

앞으로 1400만명의 시·도민의 염원을 담아 6개 광역자치단체와 지역정치권이 힘을 모아 중앙정부와 국회를 설득하고 공동건의함으로써 사업이 더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포럼에서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박사의 ‘대구~광주 달빛내륙 철도건설 구축방안’을 주제로 한 기조발제와 계명대 김기혁 교수가 좌장을 맡아 분야별 전문가 8명이 패널로 참여하는 토론회가 진행된다.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191.6㎞를 구간을 고속화철도를 통해 최고 시속 250㎞ 달려 영호남을 1시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가 5조원에 이르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양 도시와 경유지역의 상호 보완적, 경쟁적 상생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과 지역 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철도 낙후 지역을 벗어나 초광역 남부경제권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