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6:39 (월)
Sh수협은행, 태풍 ‘링링’ 피해 어업인 지원 위한 ‘긴급 금융지원반’ 운영
Sh수협은행, 태풍 ‘링링’ 피해 어업인 지원 위한 ‘긴급 금융지원반’ 운영
  • 이준호
  • 승인 2019.09.0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피해 입은 어업인 대상으로 총 500억원 지원자금 편성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Sh수협은행(은행장 이동빈)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하며 강한 비바람을 뿌릴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태풍 피해가 예상되는 어업인 지원을 위한 '태풍 ‘링링’ 피해 어업인 긴급 금융지원반'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수협은행 긴급 금융지원반은 태풍 피해가 예상되는 어업인을 위해 수협은행 자체 일반자금 500억원을 긴급 편성하고 저금리로 제공할 예정이며, 신용카드 결제 유예, 연체료 면제 등 피해복구를 위한 금융지원방안을 다양하게 마련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또 피해를 입은 어업인에 대해서는 기존에 대출받은 어업경영자금 이자납부를 유예하거나 기한을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으며, 피해규모에 따라 정부에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도 건의할 예정이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초강력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함에 따라 우리나라 전역에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신속하게 금융지원반을 구성했다”며 “철저한 대비를 통해 피해규모를 최소화하고, 태풍에 따른 피해를 입을 경우 수협은행을 통해 피해복구 자금을 확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