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6:20 (수)
LF 헤지스, ‘IFA 2019’에서 LG전자와 함께 신개념 가상 피팅 기술 선보여
LF 헤지스, ‘IFA 2019’에서 LG전자와 함께 신개념 가상 피팅 기술 선보여
  • 김수빈 기자
  • 승인 2019.09.09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축적한 의류 정보와 사용자 데이터 활용해 가상 피팅 정확도 높여
사진 =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사진 오른쪽)이 현지시간 5일 獨 베를린 'IFA 2019'에서 열린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에서 3D 카메라로 신체를 계측해 생성한 아바타에 옷을 입혀볼 수 있는 '씽큐 핏(ThinQ Fit)'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사진 오른쪽)이 현지시간 5일 獨 베를린 'IFA 2019'에서 열린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에서 3D 카메라로 신체를 계측해 생성한 아바타에 옷을 입혀볼 수 있는 '씽큐 핏(ThinQ Fit)'을 소개하고 있다.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고급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는 5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 행사 가운데 하나인 ‘LG 미래 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 '에서 LG전자와 함께 신개념 가상 피팅 기술을 선보였다고 9일(한국시간) 밝혔다.

‘IFA’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와 함께 세계 3대 가전/IT 전시회로 LG전자, 삼성전자, 인텔, 퀄컴, 소니 등 세계 굴지의 IT 기업들이 새롭게 선보이는 프리미엄 가전, 핸드폰을 비롯한 각종 IT 기기를 통해 미래의 가전/IT 트렌드를 예측해 볼 수 있는 권위 있는 행사다. 

이번 ‘IFA 2019’에서 LG전자는 인공지능 브랜드 LG ThinQ 서비스의 하나인 ‘씽큐 핏(ThinQ Fit)’을 선보였다. ‘씽큐 핏’은 3D 카메라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가 옷을 입은 상태에서도 신체를 정확히 계측하고 그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확한 신체 사이즈를 측정해 준다. ‘씽큐 핏’은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상으로 생성된 아바타(Avatar, 가상 공간에서의 분신)를 생성, 사용자는 생성된 아바타에게 다양한 가상 의류를 입혀보면서 사용자는 이를 통해 옷을 실제 입어 보지 않아도 옷의 조임이나, 헐렁함 등 피팅감을 실질적으로 느껴볼 수 있다. 

 

LF의 대표 브랜드인 헤지스는 LG전자와 함께 이번 전시회를 준비하며 LG전자의 신개념 스마트 미러인 ‘씽큐 핏’에 가상 의류를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색상, 소재, 사이즈 등 자체적으로 축적해온 의류에 관한 모든 데이터를 활용, 가상 피팅과 실제 피팅 간의 간극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또한, ‘씽큐 핏’에 구현되는 모든 가상 의류를 실제 헤지스에서 출시되는 주력 상품들로 구현하고 이를 LF의 공식 온라인쇼핑몰인 LF몰에 연동하는 등 향후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사업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기자, 업계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 기술 분야의 가장 큰 화두이자 미래 산업의 원동력인 인공지능(AI)에 대한 전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방증했다. 특히, 좌담회 참석 패널 중 한 명은 직접 ‘씽큐 핏’을 활용해 헤지스의 코트, 팬츠, 셔츠 등 2019년 가을/겨울 시즌 전략 상품을 가상으로 생성된 아바타에 입혀보면서 인공지능으로 인해 새로워질 의(衣) 생활을 경험해보기도 했다. 

해당 패널은 옷을 탈의하고 착용하는 번거로움 없이 자신과 어울리는 옷을 고를 수 있었으며, 이외에도 ‘씽큐 핏’에는 각 헤지스 제품의 가격, 소재, 사이즈 등 상품 상세정보가 헤지스 BI(Brand Identity)와 함께 노출되어 해당 패널은 ‘씽큐 핏’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다.

LF ICT본부장 박종삼 상무는 “착용시 사이즈, 컬러 등에서 발생하는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매장간 간극으로 인해 패션 상품은 점차 경험이 중시되는 경험재로서의 성격이 짙어지고 있다.”라며 “이번 IFA 2019 전시회를 계기로 LG전자의 씽큐 핏과 같은 혁신제품과의 협업을 지속해 패션 상품의 온라인 판매의 한계를 극복하는 한편, 주력 브랜드인 헤지스의 대 소비자 접점 채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LF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19’에서 LG전자의 프리미엄 의류관리기, ‘스타일러(styler)’에 헤지스의 코트와 팬츠, 라푸마의 다운점퍼 등 의상 30여벌을 협찬한 바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