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2:20 (금)
NBP, 조선대·인포메디텍과 치매 해결 AI 개발 MOU체결
NBP, 조선대·인포메디텍과 치매 해결 AI 개발 MOU체결
  • 김옥윤 기자
  • 승인 2019.09.1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그리드=김옥윤 기자]

[사진 설명] (좌측) NBP 임태건 상무 / (중앙) 인포메디텍 이상훈 대표 / (우측 )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장 이건호 교수
[사진 설명] (좌측) NBP 임태건 상무 / (중앙) 인포메디텍 이상훈 대표 / (우측 )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장 이건호 교수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하 NBP)은 9일 판교 사옥에서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단장 이건호), ㈜인포메디텍(대표이사 이상훈)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을 통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하는 NBP가 국내 최대 치매 코호트를 보유한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과 치매 예측 및 진단 기술을 제품 및 기술화하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인포메디텍과 협력해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치매 관리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국가 치매 관리는 조선대학교 국책연구단의 핵심 과제로, 연구단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한국인 표준 뇌 지도 작성 및 뇌 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적용한 치매 예측 의료기기 ‘뉴로아이’를 개발해 식품의약처(KFDA)의 승인을 받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선정한 ‘올해의 10대 과학기술뉴스’에 뽑히는 성과를 이루었다. 또 연구단은 최근 동아시아인이 서양인보다 치매 유전자를 더 많이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발표해 세간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협약에서 각 기관은 ‘경도인지장애 진단기기 등 의료제품 개발 및 실증 플랫폼 구축’ 개발 과제 수행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협약을 통해 치매 정밀 예측 및 조기 진단 플랫폼을 구축하고 국가 치매 관리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과업을 위한 세부 방안으로 ▲의료 다차원 정보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환경 제공 ▲인공지능 기반 치매 정밀 예측 및 조기진단 데이터 분석/학습 기술 ▲ 치매 유발 경도인지장애 선별·판별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 경도인지장애 진단 지원 정밀 의료 인공지능 기술 개발 등을 선정하여 모든 기관은 각 주제에서 서로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임태건 상무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로는 최초로 의료정보보호시스템 인증을 받아 클라우드 기반의 의료산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있다”고 “앞으로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의료, 바이오 사업 분야에서 필요한 의료 데이터를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조력하겠다”며 의료 클라우드 혁신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국가 사업을 맡은 이건호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장은 협약식에서 오늘이 AI의 도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의료, 바이오 산업을 선도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상훈 인포메디텍 대표도 AI를 적용한 치매 조기진단기기인 ‘뉴로아이 2.0’의 글로벌 상용화를 위해 NBP와의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협약에 대한 굳은 의지를 밝혔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네이버와 계열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이다. 다양한 서비스 운영을 통해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민간, 공공, 금융, 의료기관 등 현재 폭넓은 분야의 고객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지난해 9월 클라우드 사업자 최초로 ISO/IEC 27799(개인의료정보보호 국제표준) 인증을 받아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P-HIS),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사업(닥터 앤서), 의료관광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 등의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NHN의 클라우드 서비스도 같은 인증을 획득하는 등 헬스케어사업에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들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