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22:20 (토)
[2019 국정감사] 최근 6년 간 동물실험 1천 7백여만 마리 사용됐다
[2019 국정감사] 최근 6년 간 동물실험 1천 7백여만 마리 사용됐다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9.09.1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국회
사진 = 국회

[데일리그리드=이승재 대기자] 지난해 복제견 메이 사건 이후 동물실험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지만 극심한 고통을 동반하는 동물실험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금주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회 운영위원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 18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 간(2013년~2018년) 총 1천6백574,061마리의 동물이 각종 동물실험에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동물실험에 대한 우려와 반대가 커지고 있음에도 2018년에만 3,727,163마리가 동물실험에 사용돼 2013년(1,966,848마리) 대비 90%, 두 배 가량 증가했다.
기관별 평균 사용 동물수 역시 2018년 10,296마리로 2013년 6,513마리 대비 58% 가량 증가했다.

 

2016년 이후 최근 3년 간 동물종별 사용현황을 보면 설치류가 8,600,558마리로 가장 많이 사용되었고 어류 487,754마리, 조류 350,584마리, 기타 포유류 127,276마리가 뒤를 이었다.

특히 고통등급별 사용실적이 집계되기 시작한 2017년 이후 동물실험에서 총 6,809,422마리 중 69%에 달하는 4,729,868마리(Grade E 2,384,482마리 · Grade D 2,345,386마리)가 가장 극심한 고통과 스트레스를 동반하는 Grade E·D 등급 실험에 사용됐다.

손금주 의원은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동물실험은 매년 증가하고 있고, 동물들은 극심한 고통과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해 죽어가고 있다."면서, "해외에서도 동물실험을 줄이려는 시도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동물복지와 농식품부, 산업부 등 관련부처가 함께 더 과학적이고 동물의 고통을 수반하지 않는 비동물(non-animal) 대체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