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22:20 (토)
강원도, 2019 PLZ페스티벌 ‘평화와 생명을 노래하다’ 클래식 음악 축제 개최
강원도, 2019 PLZ페스티벌 ‘평화와 생명을 노래하다’ 클래식 음악 축제 개최
  • 이준호
  • 승인 2019.09.1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를 평화와 생명의 공간으로 인식시키기 위한 노력에 나서
2019 PLZ페스티벌 포스터
2019 PLZ페스티벌 포스터

‘DMZ를 PLZ로!’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클래식 음악 축제와 전문 생태포럼을 결합한 ‘2019 PLZ 페스티벌’을 9월 20일부터 10월 5일까지 중 총 10일간 강원도 일대에서 개최한다. 

PLZ(Peace and Life Zone) 페스티벌은 평화와 생명을 위한 목소리를 확산시키려는 문화운동의 일환이며, 강원도가 ‘PLZ 문화운동’의 시작점이 된다. PLZ는 우리가 처한 전 지구적 위기는 평화를 향한 노력과 생명 감수성 없이는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을 바탕에 두고, 자연 스스로 상처를 회복한 DMZ를 ‘평화와 생명을 노래하는 상징’으로서 전 세계에 귀감을 주는 장소로 승화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PLZ 페스티벌은 크게 두 개의 파트로 나뉜다. 먼저 학술단체인 지구와사람이 기획/주관하여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춘천 KT&G 상상마당에서 3일간 '생태대를 위한 PLZ 포럼'을 '자연의 권리와 생태적 전환'을 주제로 연다. 국제 포럼으로 개최되며 클라우스 보셀만 오클랜드대 법학대학원 교수, 유엔 하모니 위드 네이쳐 프로그램 코디네이터인 마리아 산체스 등 각 분야 전문가들 100여 명이 모여 환경파괴와 기후위기 등의 현안을 공유한다.

 

PLZ 페스티벌의 주요 행사인 클래식 음악 축제는 오는 26일부터 내달 5일까지 인제군과 양구군 내 자연환경 속에서 열린다. 먼저 26일에는 인제군 12사단신병교육대에서 '당신을 위한 평화의 노래' 음악회를 연다. 유엔과 국제기구에서 평화를 위해 일하며 연주자로도 활동하는 ‘앙상블 데 나시옹(전 유엔 앙상블)’이 연주한다. 27일 6시 오프닝 공연 '평화를 위한 기도'는 인제군 DMZ평화생명동산에서 시작한다. PLZ 예술감독이자 피아니스트인 임미정 한세대 교수가 '베네딕투스 - 무장한 사람: 평화를 위한 미사'를 평화와 생명을 향한 소망을 담아 축제의 문을 연다.

28일 오전 11시에는 '을지전망대의 모차르트'를 주제로 을지전망대에서 최초로 클래식 연주가 울려 퍼진다. 같은 날, 오후 3시에는 DMZ국립자생식물원에서 메인 공연 '지혜를 넓히는 사랑의 여정'을 개최한다. 장일범 클래식 음악평론가의 해설 아래, 모차르트의 음악과 ‘카르멘 환상곡’ 등 클래식 앙상블 연주와 ‘비바체 앰버 오케스트라’와 소프라노 강혜정이 함께 김동진의 ‘내 마음’ 등 가곡을 연주한다. 29일 오후 3시 공연 '인간의 삶을 듣다'에서는 인제군 산촌민속박물관 야외음악당에서 주민들을 만난다. 피아니스트 박종화, 바이올리니스트 김현미와 김다미, 비올리스트 최은식, 첼리스트 심준호 등의 연주로 마을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특히 28일 행사에는 주한 EU 대사를 비롯해 주한 루마니아 대사,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 주한 잠비아 대사, 주한 이집트 대사, 주한 시에라리온 대사, 주한 니카라과 대사, 주한 도미니카 대사, 주한 스리랑카 대사, 주한 볼리비아 대사, 주한 과테말라 대사 등 11명의 대사가 을지전망대 공연과 국립DMZ자생식물원에서 열리는 메인 공연에 참석한다. 

내달 3일부터 5일까지 양구에서는 3일간 박수근미술관에서 음악회를 연다. 3일 오후 3시에는 '10월 어느 멋진 날의 무지개와 대니보이'를 주제로 소프라노 오은경, 메조 소프라노 최승현, 테너 이영화, 바리톤 강기우 등이 가곡들을 선사한다. 4일 오후 3시 '스페인에서 온 양구의 기타리스트: 우리의 노래, 세상의 노래' 공연에서는 안형수 퀸텟이 따뜻한 클래식 기타 선율을 들려준다. 5일 오후 3시 'PLZ, 평화와 자연 그리고 미래를 연결하다'에서는 ‘이경선과 서울 비르투오지’가 바흐와 사라사테 등을 선보인다.

이처럼 PLZ 페스티벌은 중지를 모으는 국제 포럼을 시작으로, DMZ 부근 자연 경관 속 클래식 음악 공연을 통해 참여자들에게 자연스럽게 PLZ를 인식시켜 나갈 계획이다. 임미정 예술감독은 “강원도민을 비롯한 대한민국, 더 나아가 전 세계인들이 이 페스티벌을 통해 DMZ를 새로운 시각으로 볼 수 있는 ‘Rethingking DMZ’의 경험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태대를 위한 PLZ 포럼’과 오는 26일 12사단 신병교육대 공연을 제외한 모든 PLZ 페스티벌의 음악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하여 관람할 수 있으며 을지전망대는 전망대 관람자에 한하여 관람이 가능하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