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6:20 (수)
LH, 전세임대 우수 공인중개사 39명 선정 및 포상 시행
LH, 전세임대 우수 공인중개사 39명 선정 및 포상 시행
  • 이준호
  • 승인 2019.09.1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H 청약센터·전월세지원센터에 우수 공인중개사 등재 등 인센티브 부여
- 전세임대 입주자 주택물색 지원 위해 지속적인 협력 강화 예정
사진 = LH 한국토지주택공사 C.I
사진 = LH 한국토지주택공사 C.I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과거 1년간 전세임대 거래실적이 우수한 공인중개사를 ‘우수 공인중개사’로 선정하고 포상을 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전세임대주택은 입주자가 원하는 주택에서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어서 입주대상자의 호응이 높은 편이지만, 최근 주택시장에서의 전세공급 감소 움직임 등으로 입주자가 주택을 물색하는 데 어려움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LH는 입주자 고충 해소 방안으로 공인중개사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우수 공인중개사 포상제도를 도입했다.

 

선정기준은 각 지역본부에서 과거 1년간 LH와의 거래실적이 가장 높은 중개사로, 올해 총 39명의 우수 공인중개사가 선정됐다.

우수 공인중개사에게는 각 지역본부별로 감사패 및 포상금이 수여됐으며, LH 청약센터에 우수 공인중개사 명단이 등재되는 등 각종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앞으로도 LH는 전세임대사업의 중요한 파트너인 공인중개사들이  전세임대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LH는 전세임대 입주자의 주택물색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입주자와 함께 주택현장을 방문하는 등 주택물색 과정을 밀착 지원하는 '주택물색도우미' 제도를 마련해 현재 전국에서 123명의 도우미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외에도 전세임대 공급조건에 부합하는 주택 정보를 공인중개사·부동산 중개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집한 뒤 입주자에게 온라인 등을 통해 제공하는 전세임대 뱅크(Bank)를 구축 중이다.

LH 관계자는 “포상제도를 통해 전세임대사업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더 많은 공인중개사가 전세임대사업에 참여하게 되면 전세임대 입주자의 주택물색이 보다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