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22:20 (토)
가을철 태풍 북상, 해양경찰 비상근무 체제 돌입
가을철 태풍 북상, 해양경찰 비상근무 체제 돌입
  • 민영원
  • 승인 2019.09.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17호 태풍 ‘타파’ 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 개최, 선제적 대비태세 확립 -
사진=해양경찰청,제17호태풍"타파"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
사진=해양경찰청,제17호태풍"타파"대비 전국 지휘관 회의

[데일리그리드=민영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20일 오전 11시 전국 지휘관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타파’는 21일 오후부터 제주남쪽 먼 바다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태풍 ‘타파’는 현재 오키나와 남남서쪽 해상에서 세력을 키우며 북상 중이며 지난 2016년도에 발생한 태풍 ‘차바’와 유사한 경로가 예상된다.

 

2016년 태풍 ‘차바’로 사망・실종 7명, 2,150억원의 재산피해가 있었으며 여수신항내 1,300톤급 여객선이 주묘되어 좌초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태풍이 중심기압 970hpa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면서 대한해협으로 북상이 예상되며, 우리나라 제주・남해・동해해역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 지휘관들은 화상회의를 통해 선제적으로 현장 대비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남해안과 동해안을 항행 중인 선박을 대상으로 태풍 피항 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 중이다.

특히, 우리 해역을 항해하는 중국어선들이 사전에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중국 해양경찰국에 피항 권고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외국선박에 대해서도 안전조치를 강화했다.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 강화하고, 강풍으로 인한 닻 끌림 우려가 있는 장기투묘‧감수보전 선박을 대상으로 사전에 안전해역으로 대피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타파’가 한반도로 북상 시 많은 비가 내릴 것에 대비하여, 강과 연결된 항・포구의 정박선박에 대해서도 이동 조치와 함께 순찰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말고 위험한 상황에 대비에 철저히 준비해야 된다.”고 전 직원에 당부하고, “상황 발생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