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22:20 (일)
하나카드, 태풍 타파 피해 고객 위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
하나카드, 태풍 타파 피해 고객 위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
  • 이준호
  • 승인 2019.09.2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하나카드(대표이사 장경훈)는 제 17호 태풍 ‘타파(TAPAH)’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긴급 금융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하나카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 신청은 오늘부터 11월 29일까지 가능하며,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의 이용금액(일시불, 할부, 카드론, 현금서비스)을 청구 유예할 수 있고,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청구 유예기간 동안 할부이자 및 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으며, 11월 29일까지 신규로 신청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및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자는 30% 인하된다. 

하나카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며, 지원 시 해당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아 하나카드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 및 신청이 가능하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