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5:00 (수)
[속보] 김진규 울산남구청장 법정구속…당선무효 위기
[속보] 김진규 울산남구청장 법정구속…당선무효 위기
  • 정세연
  • 승인 2019.09.27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고 공판 앞둔 김진규 남구청장 '굳은 표정'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선고 공판 앞둔 김진규 남구청장 '굳은 표정'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김진규 울산 남구청장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허위 학력을 공표하고 선거사무원 등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울산지법 형사12부(김관구 부장판사)는 27일 공직선거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구청장에게 징역 10개월과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등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10개월, 변호사법 등 위반 혐의에 대해 벌금 1천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공직선거법은 선거범죄와 다른 죄에 대해 분리 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 구청장은 1심 판결이 상급심에서 확정되면 구청장 직위를 상실한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선거를 치르는 주체로서 불법을 방지할 책임이 있고, 특히 변호사 업무에 종사한 만큼 높은 준법정신이 요구됐다"면서 "그러나 선거와 관련해 1천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점, 선거운동 기간 전에 불법 선거운동을 한 점, 명함과 벽보 등에 수학 기간을 기재하지 않은 허위 학력을 게재한 점 등이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변호사임에도 공직선거법을 숙지하지 못했다는 등 변명으로 일관했다"면서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2위와 표차를 고려하면 피고인의 불법 행위가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