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23:34 (일)
김천시, 태풍‘미탁’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김천시, 태풍‘미탁’대비 긴급대책회의 개최
  • 최효정 기자
  • 승인 2019.10.0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천시
[데일리그리드=최효정 기자] 김천시는 제18호 태풍‘미탁’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일 오전 시장 주재로 재난협업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대처 상황 점검 및 조치사항 보고 등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태풍 대응체제로 돌입했다.

태풍‘미탁’은 필리핀 인근 해상에서 발생하여 대만을 거쳐 북상 중에 있으며 중심기압 965h㎩의 중형급 태풍으로써 3일 새벽부터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김천시는 긴급대책회의를 통해 태풍으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대비와 비상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여,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사태 위험지, 캠핑장, 대형공사장 및 저지대 침수우려지역 등의 안전관리 대책을 강화하고 농작물 및 비닐하우스 등 농·축산 시설물 관리에도 철저를 기해 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조치했다.

김충섭 시장은“재해에 취약한 시설물이나 지역에 대한 수시점검을 실시하고 비상근무 태세 강화 등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하여 주시기 바란다”며“올해 많은 태풍이 왔지만 철저한 대비로 큰 피해없이 지나간 것처럼 이번 태풍도 완벽히 대비하여 이미 태풍에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재피해를 입지 않도록 태풍 대비 주민홍보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거듭 당부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