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6:20 (수)
[개천절 경축사] 이낙연 총리 "대립의 뿌리를 뽑고 화합"
[개천절 경축사] 이낙연 총리 "대립의 뿌리를 뽑고 화합"
  • 정세연
  • 승인 2019.10.0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천절 경축사 하는 이낙연 총리 (사진= 연합뉴스 제공)
개천절 경축사 하는 이낙연 총리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개천절인 3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51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발전, 민주, 포용, 화합, 평화 등을 5대 당면 과제로 꼽았다.

이낙연 총리는 먼저 "우리는 세계적 수준의 경제발전을 달성했지만, 여기서 멈출 수 없다"며 "경제적·문화적·정치적으로 더 발전해 우리 후손과 세계 인류를 더 널리 이롭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세계가 주목하는 민주주의를 실현했지만 도전이 만만치 않다"며 "모든 영역에서 민주와 법치를 확립하는 것이 이치로 세상을 다스리는 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어느 누구도 사회의 보호로부터 배제되지 않는 '포용국가'를 구현해 가야 한다"며 "약자를 더 보호하고 안전망을 더 확충해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나와 너를 가르는 벽을 허물고 서로 관용해야 한다"며 "모든 영역에서 대립의 뿌리를 뽑아 갈등을 줄이고 화합을 키워야 이치가 세워진다"고 말했다.

특히 이낙연 총리는 "남북한의 적대를 끝내고 평화를 확보해가야 한다"며 "국민의 마음을 모아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켜가며 세계평화에도 이롭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