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6:20 (수)
일동후디스, 국내 최초 액상캡슐 제형의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 선보여
일동후디스, 국내 최초 액상캡슐 제형의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 선보여
  • 김수빈 기자
  • 승인 2019.10.0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 받은 4중 코팅으로 장까지 살아서 가는 100억 프로바이오틱스 자랑해
사진 =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
사진 =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

친환경 로하스를 추구하는 일동후디스가 국내 최초로 액상캡슐 제형의 장(腸)유산균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를 선보인다.

사람의 장에는 100가지 종류 이상, 100조 마리 이상의 균이 서식하고 있는데, 건강한 장을 유지하기 위해선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적절한 밸런스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 들어 장이 소화흡수를 넘어 제 2의 면역 기관, 제 2의 뇌로서 현대인의 건강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이 밝혀지면서 장 건강에 좋은 유익균을 통칭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현대인들의 필수 영양성분으로 각광받고 있다.

장에는 그 위치에 따라 소장에는 유산균, 대장에는 비피더스균 등 다양한 유익균들이 분포되어 있다. 특히 대장 내 존재하는 비피더스균은 건강한 모유수유아의 장내 유익균 비율의 95% 이상을 차지해 젖산과 아세트산 등을 생성하고, 건강한 장의 기본을 이루는데 도움을 준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그 수가 점차 감소하여 10% 이하로 떨어지고, 유해균이 증식하면서 장내 밸런스가 쉽게 무너지게 된다.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는 소장에 중요한 ‘락토바실러스균’ 뿐만 아니라 대장에서 유익균으로 작용하는 ‘비피더스균’을 모두 함유했으며, 국내 최초로 특허 받은 ‘4중 코팅 기술’을 적용한 오일 액상캡슐 타입으로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해 더욱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또한 식약처가 인정하는 최대 함량치인 100억 마리(2캡슐 기준)의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가 되는 프락토올리고당인 ‘프리바이오틱스’를 같이 담아 유익균의 생육과 활성화에도 더욱 유리하다. 이밖에 면역력에 중요한 비타민D는 물론 항산화 비타민A, E가 배합되어, 실내생활이 많은 현대인에게 더욱 적합한 멀티형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다.

우수건강기능식품 제조기준인 GMP인증 시설에서 부형제 無첨가 원칙을 엄격하게 지켜 생산되며, 햇빛, 산소, 습기 등으로부터 유산균을 지켜주는 2중 은박지포장으로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일동후디스 관계자는 “운동량이 적은 현대인의 장 건강은 물론 생활 속 활력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국내 최초 액체캡슐 제형의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출시했다”며, “쉽고 간편하게 먹는 ‘후디스 프로바이오틱스’로 간편하게 매일매일 건강을 챙기는 분들이 많아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