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0:20 (목)
GS25, 국립국어원·한글박물관과 우리말 알리기 운동 전개
GS25, 국립국어원·한글박물관과 우리말 알리기 운동 전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0.0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날 맞이 우리말 62종 엽서 제작...도시락 동봉
사진=GS25 제공
사진=GS25 제공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GS25는 8일 올해 573돌을 맞는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10월9일 한글날을 기념해 국립국어원, 국립한글박물관과 손잡고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우수함을 알리는 62종의 엽서를 제작해 판매하는 모든 도시락에 동봉하기로 했다.

GS25가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위해 제작한 엽서엔 우리말 25종과 오남용 되고 있는 외래어를 우리말로 순화한 25종을 사용했으며, 한글 보급 및 활성화에 힘쓴 큰 스승 12인의 이름과 업적도 담겼다.

 

이번 우리말 알리기 운동에 사용된 우리말과 외래어는 국립국어원이 선정했고, 한글 큰 스승 12인은 국립한글박물관이 선정해 GS25로 전달했다.

이번에 사용된 우리말 25종은 야무지고 탐스럽단 의미의 ‘도담하다’와 깨끗하고 반지르르 윤이나는 모양이란 뜻의 ‘함치르르’ 등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름다운 뜻을 가진 우리말이 선정됐다.

GS25는 우리말 25종이 들어간 엽서에 각각의 단어, 뜻 풀이와 함께 우리말의 의미를 감각적으로 표현한 삽화(일러스트)도 담았는데, 삽화는 개성있는 그림으로 소셜네트워크(SNS)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그림 작가 오리여인이 맡았다. 

외래어 25종은 우리말 표현이 있음에도 외래어로 주로 사용되는 단어가 선정됐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우수성, 그리고 한글 위해 힘쓴 분들을 기리고자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외래어 및 줄임말 사용이 늘어나는 요즘, 이번 GS25의 우리말 알리기 운동이 우리말을 널리 알리고 사용을 장려하는 계기를 만드는데 보탬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