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6:20 (일)
CJ프레시웨이, WFP와 음식물 쓰레기 감축 업무협약 체결
CJ프레시웨이, WFP와 음식물 쓰레기 감축 업무협약 체결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0.0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 웨이스트-제로헝거’ 캠페인 캠페인 진행키로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CJ프레시웨이는 8일 서울시 중구 본사에서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제로헝거(Zero Hunger) 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CJ프레시웨이는 오는 24일 '유엔의 날'을 기점으로 CJ제일제당 센터 사내 임직원들이 이용하는 단체급식장, '그린테리아 셀렉션'에서 별도의 '제로헝거' 메뉴를 마련해 매주 한차례씩 4주간 운영하게 된다.

'제로헝거' 메뉴는 버려지는 음식물을 최소화하기 위한 덮밥류, 비빔밥류 등으로 구성되며, 임직원 한 명이 이용할 때마다 1000원씩이 기아퇴치를 위한 기금으로 적립된다.

 

또 급식장 곳곳에서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 존(zone)' 운영을 통해 기아로 고통받는 현장, 메뉴 이용이 이들에게 기여하는 부분을 이미지화해 임직원들의 참여를 높이는데도 협력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는 4주간의 파일럿 운영을 통해 적립된 기금을 WFP를 통해 기부할 계획이며, WFP는 해당 기금을 아프리카 등 기아로 고통받는 현장에 다양한 물품으로 지원하게 된다.

우테 클라메르트 WFP 사무차장은 “WFP의 모토인 ‘생명을 살리고 삶을 바꾸는’ 목표 달성을 위한 큰 협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종석 대표는 "우리나라의 음식물 쓰레기 가운데 약 10%는 단체 급식소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단체 급식장에서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을 통해 음식물 잔반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환경문제를 개선함과 동시에 저개발 국가에서 발생하고 있는 기아문제를 해결하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