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6:20 (수)
노벨 물리학상, 피블스·마요르·쿠엘로 3명 공동 수상
노벨 물리학상, 피블스·마요르·쿠엘로 3명 공동 수상
  • 정세연
  • 승인 2019.10.0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들의 면면 (사진= 노벨상 홈페이지 캡처)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들의 면면 (사진= 노벨상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우주 진화의 비밀과 우주 내 지구의 위상을 이해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84), 스위스의 미셸 마요르(77), 디디에 쿠엘로(53) 등 3명의 연구자를 2019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왕립과학원은 "수상자들의 연구와 발견이 우주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변화시켰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물리학상의 절반의 몫은 물리우주론의 이론적 토대를 닦은 미국 프린스턴대학 석좌교수인 물리학자 피블스, 나머지 절반은 은하계 안에 있는 태양형 별의 주위를 도는 외계행성을 처음으로 발견한 마요르와 쿠엘로에게 주어졌다. 마요르는 스위스 제네바대학, 쿠엘로는 스위스 제네바대학 및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 몸담고 있다.

 

피블스는 빅뱅(대폭발) 이후 우주 초기의 흔적을 해석할 수 있는 이론적 도구와 계산 방법을 찾는 업적을 세운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연구로 인류는 현재 우주에서 우리가 아는 물질이 5%에 불과하고, 나머지 95%는 미지의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라는 점을 알게 됐다.

1960년대 중반부터 발전해 온 피블스의 이론적 틀은 빅뱅(대폭발)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우주의 구조와 역사를 새롭게 이해하는 토대를 다지며 우주 연구 분야 전체를 풍성하게 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약 140억년 전 일어난 빅뱅에서 비롯된 '고대 방사선'에 천착한 그의 연구는 우주에 대한 이론이 지난 50년 사이에 막연한 '추측'에서 근거를 갖춘 '과학'으로 변모하는 데 있어 기반을 놓은 것으로 여겨진다.

또한 스위스 천체물리학자인 마요르와 쿠엘로는 1995년 태양계 밖의 외계행성을 사상 최초로 발견한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당시 프랑스 남부의 오트-프로방스 천문대에서 특수제작한 장비를 이용, 태양계의 가장 큰 가스행성인 목성과 비견되는 태양계 밖의 항성인 '페가수스 자리 51b'를 발견했다.

태양과 비슷한 항성 페가수스자리 51 주위를 돌고 있는 이 외계행성은 태양과 비슷한 별 주위를 도는 행성 가운데 최초로 발견돼 천문학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천문학에서 획을 그은 이들의 혁명적인 발견 이후 현재까지 은하계에서 4천개가 넘는 외계행성이 속속 발견됐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히는 노벨상은 '인류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에게 재산을 상금으로 준다'는 스웨덴 과학자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토대로 제정됐다.

올해의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천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가 주어진다. 올해 상금의 절반인 450만크로나는 피블스, 나머지 절반은 마요르와 쿠엘로가 양분하게 된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