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01:34 (수)
[데일리그리드TV] 렌터카 업계, 미성년자 무면허 사고 5년간 절반이상 늘어
[데일리그리드TV] 렌터카 업계, 미성년자 무면허 사고 5년간 절반이상 늘어
  • 이사야 기자
  • 승인 2019.10.1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본 기사와 상관 없음.
사진은 본 기사와 상관 없음.

[데일리그리드=이사야 기자] 최근 렌터카 업계가 호황을 이루고 있죠 이런 가운데 렌터카 무면허 사고가 지난해 366건으로 5년 전보다 무려 5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미성년자들의 무면허 렌터카 사고도 50% 가까이 급증하는 등 피해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이사야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호중 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구리시, 3선)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무면허 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는 최근 5년간 약 30% 감소했지만 렌터카 무면허 사고의 경우 50%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체 무면허 사고 건수는 2014년 7435건에서 2018년 5205건으로 약 30% 감소했지만 렌터카 무면허 사고 건수는 2014년 244건에서 2018년 366건으로 약 50% 증가한 겁니다.

특히 20세 이상 성인뿐만 아니라 20세 이하에서도 무면허 렌터카 사고가 2014년 100명에서 2018년 149명으로 50% 가까이 증가하는 등 미성년자들의 무면허 차량 렌트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렌터카 등록대수는 매년 급증하고 있으며, 사업용 차량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4년 425,587대(사업용 차량 중 35.1%)에서 2018년 761,225대(사업용 차량 중 48.4%)로 비중이 13.3%p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감소 추세에 있는 반면, 렌터카 차량 사망자수가 사업용 차량 사망자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1.6%에서 2018년 15.3%로 증가 추세에 있는 겁니다.

이처럼 ‘무면허 사고’가 증가하는 이유는 대여자의 운전자격을 철저히 점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업계는 면허증이 없는 운전 무자격자를 걸러내려고 해도 업체들의 본인 인증 절차 시스템 상 근본적 한계가 있다는 겁니다. 이에 렌터카 불법 대여에 대한 제도적 보완과 제재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입니다.

윤 의원은 “음주시동잠금장치, 졸음운전방지장치 보급 등 실질적으로 교통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대여자 운전자격을 철저히 확인하여 무면허운전뿐만 아니라 렌터카 재대여, 제3자 운전을 예방 할 수 있는 대책을 반드시 세워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데일리그리드 이사야입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