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6:20 (금)
풀무원녹즙, 유전자 맞춤형 프로그램 론칭
풀무원녹즙, 유전자 맞춤형 프로그램 론칭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0.1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자 분석 통한 맞춤형 식사 제공
11
사진=유전자분석 맞춤형 식단 프로그램 배너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풀무원녹즙이 유전자 분석을 통한 고객 맞춤형 식사 제공에 나섰다. 

풀무원녹즙의 잇슬림은 유전자 분석 기술을 접목한 고객 맞춤형 식단을 매일 아침 집 앞까지 배송해 주는 ‘유전자 맞춤형 프로그램’을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프로그램은 풀무원의 방대한 식단 데이터에 유전자 분석 기술을 매칭해 탄생했다. 유전자 분석 전문 기업 녹십자지놈은 대사, 피부, 모발과 관련된 12가지 항목의 유전자 특성 분석 결과를 풀무원에 제공하고, 풀무원은 이를 토대로 식단을 구성해 고객에게 맞춤 식사를 배송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유전자 맞춤 식단은 유전자 분석과 설문을 통해 풀무원 임상영양사가 설계한다. 5가지 대사 건강에 대한 유전적 분석 결과와 신체계측 및 질환 여부, 건강 관심 항목에 대한 문진 정보를 통해 나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식단 유형을 찾아낸다. 그런 다음 고객의 표준체중과 신체활동 수준을 반영한 1일 필요 열량에 맞게 식단을 제공한다. 

남기선 풀무원 잇슬림 사업부장은 “임상영양사가 직접 설계한 잇슬림 식단으로 칼로리 조절뿐 아니라 매일 필요한 영양을 꼼꼼히 챙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잇슬림은 유전자 맞춤형 프로그램 론칭을 기념해 이달 18일부터 말일까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구매 고객 중 총 10명에게 추첨을 통해 잇슬림 2주 이용권을 증정한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