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22:20 (토)
[위클리정가] 몰카범 절반은 학생과 회사원
[위클리정가] 몰카범 절반은 학생과 회사원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9.10.1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클리정가
위클리정가

[데일리그리드=이승재 기자]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범죄, 몰카범은 계속 늘고 있지만 검찰의 기소는 반대로 대폭 줄어 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태섭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강서갑)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검찰에 접수된 몰카범은 2009년 829명에서 2018년 6842명으로 8배 증가했다. 반면 몰카범에 대한 기소율은 69.7%에서 34.4%로 반 토막 났다.

한편 경찰청의 몰카범 직업별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5497명의 몰카범이 검거됐으며 24.1%인 1323명이 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회사원과 무직자가 그 다음으로 많았다. 학생 몰카범은 5년 새 2.4배 증가했다.

 

또한 지난 5년간 전체 몰카범 중 면식범이 크게 증가(2.7배)했으며 애인, 지인, 친구, 직장동료, 동거친족 순으로 많았다.

범죄 장소는 아파트·주택(798건)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최근 아파트·주택과 지하철, 교통수단에서 몰카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노상, 상점·노점, 역·대합실에서의 몰카 범죄는 감소했다.

금태섭 의원은 “몰카 범죄의 심각성을 잘 모르는 학생들이 많은 만큼 불법촬영의 위험성과 처벌 법규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학교 내 몰카를 차단하기 위해 정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불법촬영범죄 가해자 직업별 현황

(단위: )

구 분

‘14

‘15

‘16

‘17

‘18

총계

2,905

3,961

4,499

5,437

5,497

무직

484

655

762

946

948

자영업자

163

236

259

406

529

피고용자

교사

4

7

3

5

9

사무원

3

6

5

16

12

일반회사원

823

1,109

1,103

1,306

1,202

금융기관직원

2

10

5

11

10

기타 피고용자

323

415

572

707

688

전문직

의사

8

5

6

14

24

변호사

0

0

0

3

2

교수

5

2

2

1

4

종교가

8

5

4

6

7

언론인

2

3

1

3

2

예술인

9

10

16

22

32

기타전문직

66

75

108

170

177

공무원

24

37

46

50

40

학생

558

767

929

1,266

1,323

주부

4

6

1

14

7

기타

419

613

677

491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