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48 (수)
산은-한전, 공동개최한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 성료
산은-한전, 공동개최한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 성료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10.1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기후변화시장 진출확대를 위한 기업·금융의 협력방안 논의
사진 =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에서 8번째 KDB산업은행 강지호 PF본부장, 9번째 삼정KPMG 김형찬 상무, 11번째 한국전력 임청원 해외신사업처장.
사진 =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에서 8번째 KDB산업은행 강지호 PF본부장, 9번째 삼정KPMG 김형찬 상무, 11번째 한국전력 임청원 해외신사업처장.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산업은행과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17일, 양 기관의 기후변화사업 추진 실무자, KPMG 기후변화 전문가 등이 참여한 KDB-KEPCO 기후금융포럼 2019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KDB-KEPCO 기후금융포럼은 국내외 기후변화사업 선도 기업·기관인 한전과 산은이한 자리에 모여 해외사업 정보를 공유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매년 개최되는 행사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신기후체제에 대응한 해외 탄소배출권 시장진출 협력방안을 중심으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으며, 이와 관련해 한전의 해외사업 추진정보 및 현장경험, KPMG의 배출권 사업모델 및 금융사례 분석 등이 소개됐다. 

 

아울러, 산은은 녹색기후기금 이행기구로서 기후변화사업 추진전략 등을 공유했으며, 기업과 금융기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포럼을 공동주관한 산은과 한전은 그간 신재생 분야에서 꾸준히 협력해 왔으며, 향후에도 기후금융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