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6:58 (화)
신한은행-크레디트 스위스, 외화 커미티드라인 약정 체결
신한은행-크레디트 스위스, 외화 커미티드라인 약정 체결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10.18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억 스위스프랑, 미화 5천만달러 외화 조달 추가 확보
- 국내 시중은행 중 최대 규모 외화 커미티드라인 보유
사진 =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커미티드라인 약정식에서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오른쪽)와 크레디트 스위스 루이스 웡 아시아태평양지역 파이낸싱그룹 공동대표(왼쪽)가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 =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커미티드라인 약정식에서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오른쪽)와 크레디트 스위스 루이스 웡 아시아태평양지역 파이낸싱그룹 공동대표(왼쪽)가 기념촬영 하는 모습.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1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글로벌 금융회사 크레디트 스위스(Credit Suisse)와 외화자금 확보를 위한 ‘커미티드라인(Committed Line)’ 신규 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외화 유동성 관리를 위해 꾸준히 커미티드라인을 확대해 온 신한은행은 이번 약정을 통해 1억 스위스프랑(CHF)과 미화 5천만달러(USD) 조달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통화라인에 있어 기존 보유한 미달러화(USD), 유로화(EUR), 위안화(CNY)에 스위스프랑(CHF)까지 추가했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중 최대 규모인 미화 환산 기준 약 12억달러의 외화 커미티드라인을 보유하게 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약정을 통해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외화 공급라인을 확충하고 변동성이 커진 국제금융시장에서 보다 안정적으로 외화 유동성을 관리할 수 있게 됐으며 고객들에게도 더욱 원활하게 외화자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커미티드라인 신규 약정 체결을 계기로 양사의 협력관계가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면밀한 시장분석과 국내외 네트워크 협업을 통해 외화 유동성을 지속적으로 원활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