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6:20 (금)
[방송리뷰] 불타는청춘, 포지션 ‘임재욱’ 결혼식 현장
[방송리뷰] 불타는청춘, 포지션 ‘임재욱’ 결혼식 현장
  • 정진욱
  • 승인 2019.10.23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불타는 청춘’
사진= SBS ‘불타는 청춘’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지난 2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포지션 ‘임재욱’ 결혼식 현장을 독점 공개했다.

청도에서 여행 중이던 청춘들은 아침 일찍부터 임재욱 결혼식에 갈 준비를 서둘렀다. 브루노와 김부용은 청춘들을 위해 고소한 우유 리조또와 탄탄면을 즉석에서 요리해 아침 배를 든든하게 채워주었다. 이어 청춘들은 재욱이 특별히 보내준 웨딩버스를 타고 상경길에 올랐다. 청춘들은 근처 사우나에 가서 목욕재계를 하고, 강문영, 김완선, 김혜림 누나 3인방은 미리 준비한 한복으로 곱게 차려입었다.

버스에 오르자 최성국은 "사실 나는 재욱이가 결혼하는 분을 먼저 봤다. 수지 누나를 똑 닮았다. 수지 누나의 10년, 15년 전과 닮았다. 스타일링부터 느낌이 그랬다”고 밝혀 신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새 친구 안혜경이 초성게임을 제안하자 성국은 게임에서 진 사람이 재욱 결혼식장에서 ‘축시’를 읽어주는 것으로 벌칙을 정했다. 꿈을 꾼 덕택에 ‘당첨 운’이 좋았던 김광규는 이날 게임에서도 여지없이 축시에 당첨되는 바람에 모두에게 웃음을 안겨주었다.

 

드디어 결혼식이 시작되자, 청춘들은 아름다운 신부에 “예쁘다”를 연발하며 축하해주었다. 식장에는 강경헌, 이연수, 최재훈, 박재홍, 박선영, 이의정에 이어 김국진, 강수지 부부까지 불청 출연진들이 총출동했다. 결혼 서약서를 읽은 새신부 김선영은 “남편이 술 먹고 늦게 들어와도 문전박대하지 않고 밝은 얼굴로 맞이하겠다”고 선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어머니의 축시를 전달 받은 재욱은 “되게 짧은데…다 읽을 수가 없다”면서 몇 번이나 울컥해 하객들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반면, 김광규는 "빚보증 서지 말고 잘 살아라"는 코믹 축시를 남겨 분위기를 띄웠다. 최성국의 사회, 김광규의 축시, 신효범의 축가에 이어 재욱의 부토니에르는 불청 맏형인 김도균이 받았다.

한편, 결혼식이 모두 끝나고 피로연장에 모인 청춘들은 밀려오는 부러움, 쓸쓸함에 다같이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김혜림은 “오늘 결혼식에서 재욱이를 보니까 너무 예쁘더라. 광규 오빠를 비롯해 성국이, 본승이도 예쁠 때 결혼하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성국이 “다음 결혼식은 누굴지” 궁금하다고 하자 광규는 “우울증이 밀려온다”며 쓸쓸한 탄식을 내뱉었다. 밥을 먹으면서도 남겨진 자들의 외로움이 밀려왔다.

하지만, 가라앉은 분위기도 잠시 불청 청춘들은 트로트 노래가 나오자 언제 그랬냐는 듯이 흥겹게 춤을 추며 불청스러운 피로연으로 뜨거운 밤을 불태웠다.

오는 29일부터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