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0:20 (금)
장기 공회전 경찰버스, 수소전기버스 교체 '시동'
장기 공회전 경찰버스, 수소전기버스 교체 '시동'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10.3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31일 광화문에서 경찰 수소전기버스 시승
산업부-환경부-경찰청-현대차, 경찰 수소버스 개발·보급 MOU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31일 오전, 광화문 인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에서 경찰 수소전기버스를 시승했다.

이날 행사는 국내 최초로 서울 시내에 현장배치되는 경찰 수소버스를 시승하고, 수소 경찰버스 배치에 기여한 관계자 및 광화문 인근을 경비하는 경찰 기동대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민갑룡 경찰청장, 정복영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장, 공영운 현대자동차(주)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설광섭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으로부터 경찰수소버스 운용계획을 보고 받고 이윤규 현대차 상용프로젝트 추진실장(상무)로부터 경찰수소버스 특징 및 실증계획, △정복영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장으로부터 경찰수소버스의 환경개선 효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경찰청은 오는 2020년까지 경찰 수소버스 실증사업을 원활히 추진, '21년 이후 모든 경찰버스의 수소버스 전환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경찰 수소버스 확산을 위한 개발·실증·생산을 지원·협력하고 환경부는 수소버스의 원활한 운행을 위한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제조사인 현대차는 경찰 수소버스의 개발·실증·생산 등을 차질 없이 추진키로 했다.

이 총리는 현장에 배치된 경찰수소버스를 시승하고, 경찰 24기동대 대원들을 격려했다.

경찰 수소버스는 이 총리가 지난해부터 광화문에서 공회전하는 경찰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한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버스 내 냉난방 장치 사용으로 도심 속 공회전이 불가피한 경찰버스는 매연이 심해 친환경 버스로 교체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

경찰수소버스는 유해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으며, 부가적으로 공기정화 효과가 있고, 소음과 진동이 적어 장시간 탑승 시 탑승자의 피로도가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해 경찰관의 근무환경도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다.

정부는 미래차 시장 선도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수소차 개발·보급을 적극추진 중이며, 관련 규제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